• [뉴스추적] "배달하는 주제에" 갑질로 두번우는 감정노동자

    서울의 한 어학원 관계자가 배달 노동자에게 폭언을 퍼부은 사건이 논란이 되면서 ‘감정노동자 보호법’이 실효성 있게 시행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여론이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비대면 산업이 증가하면서 180만 명 에 달하는 배달 노동자 등..

  • [뉴스추적] "성폭력 피해자 맞습니까"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조직 내 성범죄 문제가 재조명되고 있다. 무엇보다 성범죄가 단순히 물리적인 성폭력이 아닌 ‘원치 않은 신체 접촉’이라는 보다 폭넓고 광범위한 인식을 제고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른다. 조직 내 성범죄 문제가 근절되지 않는 이유 중 하나로 한국 사..

  • [뉴스추적] 'AI 챗봇' 주소·계좌번호까지 술술…개인정보 유출 의혹

    최근 국내 한 스타트업이 내놓은 인공지능(AI) 대화 서비스 ‘이루다’가 논란을 빚고 있다. 20살 여성을 캐릭터로 하는 ‘이루다’에 대한 성희롱 논란을 시작으로 소수자 혐오와 AI 윤리뿐만 아니라 AI의 학습 과정에 사용된 개인정보 문제로까지 확장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A..

  • [아투가 달린다]"하객 줄이느니 한번 더 연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5단계로 격상되면서 예식을 미루는 예비부부들이 늘어나고 있다. 결혼식장 하객수가 49명으로 제한되면서 소규모로 예식을 진행해야하기 때문이다. 다만 예식을 연기하더라도 원하는 시간대 예약이 어렵다는 리스크가 따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

  • [뉴스추적] 3차 재난지원금, 국민의힘 '신속 추진'…민주당 '쉽지 않아'

    제1야당 국민의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위기 대응을 위해 3조원대의 3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추진을 공식화하고 본예산 편성을 요구하고 나섰다.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경제 3법 등 쟁점 현안이 얽혀 있는 정국에서 ‘기선 제압’에 나섰다는 관측이다...

  • [뉴스추적] 민주당 "15개 미래입법 강행" vs 국민의힘 "입법독재 총력저지"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경제 3법 등 15개 법안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하겠다며 단독 입법 준비 태세에 들어갔다. 제1야당 국민의힘은 ‘입법 독재’라고 비판하며 총력 저지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의석수 열세로 뾰족한 묘수를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이낙연..

  • [뉴스추적] 예산 '묻지마 증액' 악습 되풀이하는 국회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내년 정부 예산안을 예비 심사하는 가운데 여야가 앞다퉈 ‘묻지마 증액’ 행태를 보여 거센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정부가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한 556조8000억원의 내년도 예산안은 국회에서 11조원 이상 불어났다. 국가 재정 건전성을 위협하고 있는데도 여야 모두..

  • [뉴스추적] 고위 외교공무원들, '다주택 처분 권고'에도 '나몰라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7월 초 중앙·지방 정부의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 다주택 처분을 권고한 지 석달이 넘었지만 외교부 고위 공무원들은 여전히 2주택 이상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 총리가 정부의 부동산가격 안정정책 기조에 맞춰 전국 고위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하자는 취지에서 ‘다주택..

  • [뉴스추적] '울산엔 고가사다리가 없었다'…화재현장 합동감식 착수

    울산의 한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가 15시간 40여분만에 진화되면서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합동 감식이 진행되고 있다. 다만 건물 외벽에 불에 취약한 알루미늄 복합 패널이 사용된 것이 피해를 키운 직접적인 원인으로 추정된다. 과거 대형화재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샌드위치 패널..

  • [뉴스 추적] 북한, 공무원 피격 "남북 발표 신빙성 의문...공동조사 해야"

    북한 통일전선부가 지난 25일 극히 이례적으로 전통문을 보내와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 피격 사건과 관련해 전격적인 사과와 함께 해명을 했다. 하지만 우리 군 당국이 밝힌 사건 경위와 일치하지 않는 부분이 적지 않아 논란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자진 월북 여부와 시신 훼손 문제,..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