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 정부, 부동산 대국민담화 발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관련 대국민담화에서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낭독하고 있다. 왼쪽부터 은성수 금융위원장, 홍 부총리,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김창룡 경찰청장.

  • [포토] 박범계 장관,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 방문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해 현재 시행 중인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시험 착용한 채 가상 어린이집에 들어가자 화면에 출입금지위반 표시가 나타나고 있다. 이날 박 장관은 센터를 방문해 법무부의 '전자감독시스템(U-Guard)'과 경기도의 '안전귀가서비스'를 연계한 '전자감독 생활안전서비스' 시범실시를 위한 제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 [포토] 전자발찌 살펴보는 박범계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해 현재 시행 중인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살펴보고 있다. 이날 박 장관은 센터를 방문해 법무부의 '전자감독시스템(U-Guard)'과 경기도의 '안전귀가서비스'를 연계한 '전자감독 생활안전서비스' 시범실시를 위한 제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 [포토]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 찾은 박범계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에 전자감독시스템 현장점검 차 방문하여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 [포토] 인사 나누는 박범계-심선옥
    박범계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26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전자감독시스템 현장점검 차 방문하여 심선옥 센터장(왼쪽)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포토] 박범계,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 방문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해 상황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이날 박 장관은 센터를 방문해 법무부의 '전자감독시스템(U-Guard)'과 경기도의 '안전귀가서비스'를 연계한 '전자감독 생활안전서비스' 시범실시를 위한 제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 [포토] 전자발찌 시연하는 박범계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해 현재 시행 중인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시험 착용하고 있다. 이날 박 장관은 센터를 방문해 법무부의 '전자감독시스템(U-Guard)'과 경기도의 '안전귀가서비스'를 연계한 '전자감독 생활안전서비스' 시범실시를 위한 제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 권익위 "부패신고 당한 사람도 사실관계 확인"… 부패방지법 개정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는 접수된 부패사건을 처리할 때 피신고자에 대해서도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신고자에게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수사 혹은 조사의뢰 여부를 결정해왔다.권익위는 피신고자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권을 도입한 ‘부패방지권익위법’ 개정안이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26일 밝혔다. 권익위는 “피신고자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과 소명기회를 부여해 신고처리의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게 됐다”며 “무고..

  • 박지원 국정원장 취임 1년… '사이버공격·대공수사권 이관' 과제 남아
    국가정보원은 오는 29일 박지원 국정원장 취임 1주년을 맞아 사이버안보 강화, 여성·장애인 발탁 등 조직문화 혁신 등 개혁성과를 밝혔다. 박 원장은 취임 목표 과제로 국정원법 개정 등 ‘개혁 완성’과 ‘북핵 해결’을 선언했지만 남북관계는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국정원은 25일 박 원장 취임 직후 북한·해외·대테러·방첩 등 기존 업무 뿐 아니라 사이버안보·해외연계 경제질서 교란 대응·국제범죄·방위산업 방첩 분야 및 각 지부의 신규 업무 발굴과 관..

  • 보훈처 "김원웅 광복회장 부모 서훈 변경할 만한 사유 없다"
    각종 의혹으로 논란이 됐던 김원웅 광복회장의 부모에 대한 서훈(나라를 위해 세운 공로의 등급에 따라 훈장이나 포장을 줌)에 큰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 국가보훈처는 21일 김 광복회장 부모의 독립운동과 관련해 제기된 각종 의혹을 조사한 결과 기존 서훈을 변경할 만한 사유가 없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 당시 독립운동 관련 자료를 검토하고 광복군 전문가 자문을 거쳤다. 독립유공자 공적검증위원회는 이를 토대로 회의를 개최..

  • 권익위 “구직자에 채용 신체검사 비용 부담 안 돼”
    30인 이상의 사업장에서 근로자를 채용할 때 구직자에게 채용 신체검사 비용을 부담시켜선 안 된다는 권고가 나왔다. 민간기업뿐 아니라 행정·공공기관(공무원 채용 예외)도 권고대상에 포함된다.국민권익위원회는 21일 ‘채용 신체검사 개선방안’을 마련해 구직자에게 자부담으로 신체검사서를 제출하도록 요구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채용신체검사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개선방안은 전국 1690개 행정·공공기관에 적용된다. 단 공무원 채용은 예외다..

  • 민간 전문가, 신규채용으로 전문직공무원 가능해져
    민간의 우수 전문가를 신규채용을 통해 한 분야에서 평생 근무하는 전문직 공무원으로 영입할 수 있는 ‘전문직공무원 인사규정’ 개정안이 20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인사혁신처는 ‘전문직공무원 인사규정’(대통령령) 개정안이 통과돼 순환보직 없이 한 우물만 파는 전문직 공무원의 신규채용 근거를 명확히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전문직공무원 제도는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한 국제통상·식품안전·재난관리 등의 분야에서 장기 재직이 필요한 민간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 권익위 "코로나 관련 민원 44만 건 접수"… 백신접종 관련 민원도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가 지난 1년 6개월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한 민원 분석 결과 44만 건이 접수됐다고 20일 밝혔다.권익위는 민원분석시스템을 활용해 1년 6개월간 코로나19 관련 민원을 분석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강화되는 시기가 맞물리면서 국민들의 생활 불편과 관련한 민원 접수도 많아졌다. 민원분석시스템은 국민신문고와 지자체 민원창구 등을 통해 접수된 민원 빅데이터를 종합적으..

  • 권익위 "청탁금지법 유권해석 권한 있어"…박영수 전 특검 주장 반박
    국민권익위원회가 18일 청탁금지법에 대한 유권해석 권한을 갖고 있지 않다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언급에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권익위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권익위는 청탁금지법의 해석 및 질의회신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고 있다”며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올해 6월 말까지 청탁금지법에 관련한 2만4129건의 유권해석을 해왔다”고 밝혔다. 이 같은 권익위의 입장 표명은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포르쉐를 받아 사용해 논란이 된 박 전..

  • 국민권익위 "특별검사, 청탁금지법 '공직자등'에 해당"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는 16일 특별검사가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청탁금지법)에 따른 ‘공직자등’에 해당한다며 법 적용대상이라고 밝혔다. 권익위는 지난주 서울특별시경찰청, 언론 등에서 요청한 ‘특별검사’가 청탁금지법 적용대상인지를 묻는 유권해석 의뢰에 대한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경찰은 ‘포르쉐 제공’ 의혹을 받고 있는 박영수 전 특검에 대한 본격 수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권익위는 “청탁금지법과 관계법령을..
previous block 6 7 8 9 10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