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덴마크, 2050년부터 원유·가스 생산 전면 중단

덴마크, 2050년부터 원유·가스 생산 전면 중단

기사승인 2020. 12. 04. 21: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해 신규 탐사는 즉각 중지하고 2050년부터 북해내 생산시설 운영 전면 중단
시추후 생긴 빈공간을 이산화탄소 포집 저장시설로 활용하는 방안 추진
시추시설 인근 지역에는 해상풍력단지 조성하는 방안도 모색
덴마크 2050년부터 북해 원유생산 전면 중단
덴마크는 국회의 폭넓은 지지를 받아 2050년부터 북해 원유 및 가스 생산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덴마크의 북해 원유 및 가스 생산 플랫폼./사진=덴마크 공영방송 DR방송 캡처
유럽 최대 원유·가스 생산국인 덴마크가 국회의 폭넓은 지지를 기반으로 2050년부터 북해의 원유 및 가스 생산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덴마크 공영 DR방송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댄 여언센 덴마크 기후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덴마크 역사에 남을 중대한 의사결정이 내려졌다. 국회의 광범위한 지지를 통해 북해의 미래를 결정할 합의가 도출됐다” 며 “이는 2050년부터 덴마크내 화석연료 사용을 중단하기로 한 결정과 같은 선상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에 따라 금년 초 연기된 8차 신규탐사권 입찰도 취소됐다. 이로써 덴마크는 북해내 신규 원유·가스 탐사를 완전히 중단하고 2050년부터는 기존에 투자가 이뤄진 일련의 플랫폼에서의 생산을 일체 중단하게 된다.

덴마크는 북해 원유 생산을 통해 1972년부터 현재까지 5410억 크로나 (약 96조원)의 세수를 올렸으며, 세무부는 8차 신규탐사권 입찰을 통해서 20억 크로나 (약 3540억원)의 신규 세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한 바 있다.

정부는 북해 생산기지 폐쇄 결정에 따라 일자리에 크게 타격을 입게 될 서부 연안의 에스비에르시(市)에 대해서는 일자리 전환을 위한 지원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더해 해당 지역에 해상풍력단지 설치하고, 가스와 원유를 채굴한 빈 공간에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하는 시설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도 모색하기로 했다.

덴마크 이외에도 프랑스·뉴질랜드·코스타리카·벨라루스 등이 향후 원유와 가스 생산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바 있지만, 덴마크처럼 주요 원유와 가스 중단 시점을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