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해시, 망상동 대형 산불 산림 피해복구 완료

동해시, 망상동 대형 산불 산림 피해복구 완료

기사승인 2020. 12. 28.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37ha에 대한 벌채·조림 완료, 소나무·자작나무 등 21만여 본 식재
산불피해를 이겨내고 다시 선 ‘망상’
동해시가 지난해 4월 망상동에 발생했던 대형 산불피해지에 대한 산림 피해복구를 완료했다./제공=동해시
동해 이동원 기자 = 강원 동해시가 지난해 4월 망상동에 발생했던 대형 산불피해지에 대한 산림 피해복구를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동해시에 따르면 지난해 대형산불로 211ha의 산림이 피해를 입었으나 소생지 등 자연복원지 74ha를 제외한 137ha에 대해 2년간 벌채, 조림을 실시해 항구 복구를 완료했다.

시는 지난해 4월 산불 발생 직후, 산불 피해로 인한 산사태 등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주택지 주변 긴급한 4개소에 대한 응급복구에 들어가 우기 전인 7월 중 응급복구(산지사방)를 완료했다.

8월부터 본격적인 항구 복구를 시작해 137ha의 산불피해목 벌채와 주택지, 가시권 주변을 중심으로 한 경관 조림으로 64ha에 산벚나무, 산수유, 소나무 등 18230본을 식재했다.

또 복구 2년차인 올해는 봄철 39ha의 산림에 소나무 등 98469본, 가을철에 44ha에 낙엽송, 자작나무 등 97500본을 식재해 지난해 화마로 소실된 사림에 대한 복구를 마무리했다.

시 관계자는 “복구된 산림의 생태환경과 기능이 회복될 수 있도록 산림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