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릉시, 기초연금 예산 1063억원 확보

강릉시, 기초연금 예산 1063억원 확보

기사승인 2021. 01. 19. 12: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단독가구 월 최대 30만원, 부부가구 월 최대 48만원 지급
강릉시청
강릉시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에게 기초연금을 지급하기 위해 올해 1063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제공=강릉시
강릉 이동원 기자 = 강원 강릉시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에게 기초연금을 지급하기 위해 올해 1063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기초연금 선정기준액은 단독가구 148만 원에서 169만 원으로, 부부가구 236만8000원에서 270만4000원으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또 최고 급여액 30만 원(부부가구 최고 급여액 48만 원) 지급 대상자를 기존 소득 하위 40%에서 소득 하위 70%까지 확대해 지급한다.

기존에 기초연금을 수급받고 있는 어르신들은 별도로 신청할 필요 없이 올해 1월부터 변경된 기준이 적용되며, 작년 선정기준을 초과해 기초연금을 수급받지 못했던 어르신이나 올해 만 65세가 되는 1956년생 어르신은 기초연금을 신청해야 지급할 수 있다.

1956년생의 경우 생일이 속한 달의 전 달부터 기초연금 신청이 가능하며,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나 국민연금공단 지사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시는 국민연금공단과 연계해 기초연금 미 수급자 중 수급 가능성이 높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안내문을 발송해 기초연금 신청을 독려하고, 신규 수급자 발굴에 힘쓸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기초연금 선정기준액 완화 및 급여액 인상으로 어르신들에게 안정적인 소득기반을 제공해 노후생활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