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척시, 소나무재선충병 발생지 일대 긴급방제실시

삼척시, 소나무재선충병 발생지 일대 긴급방제실시

기사승인 2021. 02. 22. 12: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비 등 사업비 7000만 원을 들여 발생지 주변 7개 번지 소나무 132본에 대해서 소구역 모두베기와 인근 12.2ha와 준경묘·영경묘 일대 5.8ha에 예방주사 투여
삼척시청
삼척시청/제공=삼척시

삼척 이동원 기자 = 강원 삼척시가 소나무재선충병 발생지 일대에 긴급방제사업을 전개한다.

삼척시는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와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다음 달 20일까지 재선충감염목은 물론 주변의 감염 우려목에 대해 국비 등 사업비 7000만 원을 들여 소구역 모두베기와 예방나무주사 등 긴급방제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방제사업지역은 소나무재선충병 발생지 주변 임야 33필지로, 발생지 인근 7개 번지 소나무 132본에 대해서 소구역 모두베기를 실시하고, 감염목 주변 12.2ha와 미로면 준경묘와 영경묘 일대 문화재보호구역 5.8ha에는 소나무재선충병 예방주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지난 1월 관내 등봉동 산 162번지에 소나무재선충병이 발생함에 따라 발병지 일대를 긴급방제조치가 완료될 때까지 입산통제구역으로 지정해 출입을 차단하고 있다.

또 발생지역 인근 2km에 해당하는 교동, 성내동 일대 3216ha를 소나무류 반출금지 구역 설정해 소나무류의 이동을 제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소나무재선충병의 확산 방지를 위해 소나무류 군락지에 대해 적극적인 예찰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관내 재선충 감염목 주변 및 인근 문화재보호구역 내 소나무 임분에 대하여 선제적으로 방제 작업을 실시해 조기에 청정지역으로 회복하고자 한다”며 “주민들께서는 감염이 의심되는 소나무 고사목은 삼척시청 산림녹지과로 신고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