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소년 정책, 청소년 스스로가 만들어간다

청소년 정책, 청소년 스스로가 만들어간다

기사승인 2021. 05. 2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성가족부, 2021년 청소년특별회의 출범식 개최
여성가족부 로고
여성가족부는 청소년의 달을 맞아 21일 ‘2021년 청소년특별회의’ 출범식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2005년부터 매년 청소년들이 자신들과 관련된 정책을 직접 발굴해 정부에 제안하는 ‘청소년특별회의’를 통해 청소년들이 정부 정책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주제는 ‘공정’으로, 청소년들의 온라인 투표(5월 10~14일)를 통해 최종 선정했으며 아울러 ‘2021 P4G 서울 정상회의’(5월 30~31일)를 계기로 기후환경에 대한 청소년들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다.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는 녹색경제 관련 5대 중점분야(물, 에너지, 순환경제, 도시, 식량·농업)에서 민관협력을 촉진하기 위한 글로벌 이니셔티브로 한국, 덴마크, 멕시코 등 12개국 정부와 국제기구·협의체, 민간기업,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출범식은 청소년특별회의 전국 대표와 의장단 등을 포함해 약 50명이 참석하며, 유튜브 중계를 통해 누구나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다.

전국에서 선발된 약 500여 명의 청소년 위원들은 연말까지 다양한 정책과제를 발굴해 제안하고, 관련 부처 검토를 통해 확정된 정책제안은 연말 결과보고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작년 청소년특별회의는 청소년 자립을 주제로 총 33개 정책과제를 제안했고 그 중 96.9%인 32개가 수용돼, 청소년 취·창업 동아리 네트워크 구축과 학교 밖 청소년 대상 지원제도 확충 등이 실제 정책에 반영됐다.

올해는 코로나19에 따른 효율적 회의 운영을 위해 정책제안팀과 의제기획팀을 정책기획팀으로 통합하고, 온라인소통팀의 규모를 확대(20명 → 40명)하는 등 조직을 재정비했다. 또한 모바일로도 손쉽게 정책제안을 할 수 있도록 청소년참여포털(youth.go.kr/ywith) 기능을 개선하고, 6월부터 시작하는 온라인 정책제안 공모전 등을 통해 특별회의 위원뿐 아니라 일반 청소년의 참여도 확대할 계획이다.

여성가족부는 청소년특별회의 외에도 다양한 제도를 통해 청소년 참여를 확대하고 있다. 청소년 정책 관련 의견수렴을 위한 청소년참여위원회는 지난 5년 간 지자체가 운영하는 위원회 수가 20개 이상 증가(2016년 214개→2020년 238개)하는 등 청소년 참여의 기본 제도로 확고히 자리 잡았으며, 작년부터 시작된 지역사회 청소년 참여 활성화 사업을 통해 청소년 참여 우수사례를 발굴·공유하는 등 지역밀착형 참여모델 개발도 진행 중이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사회의 주요구성원이자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의 정책 참여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며 “청소년의 참여 기회 확대와 참여 결과가 효과적으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