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제원 “감사원이 국민의힘 산하기관인가…국민 ‘의심의 눈초리’”

장제원 “감사원이 국민의힘 산하기관인가…국민 ‘의심의 눈초리’”

기사승인 2021. 06. 10. 0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감사원 정식 퇴짜 맞으면 더 난감해질 것"
시민단체·변호사협회 전수조사 의뢰 제안
장제원-김남국2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병화 기자photolbh@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당 지도부는 감사원 조사의뢰를 조속히 철회하고 의원들이 하루 빨리 부동산 투기에 대한 전수조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합리적인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1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현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장으로 있는 국민권익위원회에 맡기지 못하겠다는 결정까지는 옳지만,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하겠다는 판단은 실수”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9일 감사원에 소속 의원 전원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문제는 감사원법 24조에 국회의원은 직무감찰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규정하고 있어, 감사원의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조사가 사실상 법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장 의원은 “감사원이 국민의힘 산하기관인가. 아니면 감사원을 정치권이 의뢰하면 법에도 없는 일을 해주는 하청기관으로 생각하는 것인가”라며 “국민들은 뭔가 찔려 시간을 끌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의 눈초리로 쳐다보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감사원으로부터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정식으로 퇴짜를 맞는다면 그때는 더 난감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또 “자당 식구들을 출당까지 시키며 제 살을 도려내고 있는 민주당의 결기가 섬뜩하다”며 “당 지도부가 고집을 부리는 것 같아 한마디 한다. 감사원에서 전수조사를 받겠다고 우기는 국민의힘 모습은 왠지 어설퍼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들이 공직자 부동산 투기에 대해 얼마나 분노하고 있는지 잊어서는 안 된다. 상식에서 벗어나면 정치적이거나 꼼수로 비친다”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나 참여연대 같은 시민단체나 대한변호사협회에 의뢰해 전수조사를 받으면 된다”고 제안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