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포구·강동구 헬스장·실내골프장 등 자정까지 영업허용…‘서울형 상생방역’ 한달 시범사업

마포구·강동구 헬스장·실내골프장 등 자정까지 영업허용…‘서울형 상생방역’ 한달 시범사업

기사승인 2021. 06. 10.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북권, 강남권 두개 권역 나눠 시범 적용…4대 방역수칙 이행 전제
서울형 상생방역 기자설명회 박유미 방역통제관 (1)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사진=서울시
서울 마포구(강북권)와 강동구(강남권)의 민간체육시설 중 체력단련장과 실내골프연습장의 영업시간이 밤 12시까지 연장된다.

서울시는 10일 서울형 상생방역 시범사업 기자설명회를 열고 “강화된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방역적 위험은 최소화하면서 영업제한을 시범적으로 완화하는 사업을 오는 12일부터 한달 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상시설에 대해 마스크 착용, 선제검사, 밤 10시 이후 이용인원 제한 및 환기 등 강화된 4대 방역수칙 이행을 전제로, 기존 밤 10시에서 자정까지로 영업 종료 시간 연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시는 체력단련장과 실내골프연습장을 대상시설로 정한 것은 회원제로 운영돼 이용자 관리가 용이하고, 업종 특성상 늦은 시간대까지 운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지난 4월 22일 서울형 상생방역안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전달한 후 협의를 거쳐 시범사업을 확정했다. 시범운영 자치구는 참여희망 신청에 따라 방역관리가 우수한 자치구를 대상으로 자치구 간 거리를 고려해 선정됐다.

시범사업에 참여할 헬스장과 골프연습장은 자치구별로 사업자 선정 신청을 받아 선정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상생방역 시범사업 추진 결과를 반영해, 앞으로 업종별 특성에 따른 거리두기 매뉴얼을 확대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박유미 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는 그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이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경제적 어려움도 해소해 나갈 수 있도록 상생방역 방안을 강구해 왔다”면서 “이번 서울형 상생방역 시범사업은 시와 정부, 각 협회, 전문가들과 함께 협의한 결과로, 앞으로 상생방역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차질없는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을 벌여왔다. 지난달 17일부터 물류센터·콜센터·기숙학교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한 결과 이달 8일까지 10만5264건을 검사해 콜센터 3곳에서 확진자 3명 을 발견했다.

이 중 콜센터 1곳에서는 확진자 발견 후 전 직원이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해 추가 확진자 15명을 찾아냈다. 이와 별도로 시민이 자발적으로 키트를 구매해 최종 PCR 검사를 통해 확진된 사례는 79건으로 파악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