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한국 외교 지평 크게 넓힌 G7 정상회의

[사설] 한국 외교 지평 크게 넓힌 G7 정상회의

기사승인 2021. 06. 13.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요 7개국 정상회의(G7)에 초청국으로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의 높아진 국격에 부합하게 개발도상국에 2억 달러의 백신을 제공, 글로벌 백신협력에 동참하기로 했다. G7은 모두 10억명분의 백신을 개도국에 제공하는데 한국은 ‘코백스’를 통해 올해 1억 달러, 내년에 1억 달러 상당의 현금이나 현물을 제공키로 했는데 한국 백신허브 구축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G7은 코로나19 같은 팬데믹(대유행)을 막기 위해 반(反)팬데믹 공동행동계획을 추진키로 했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진단법을 개발하고 승인하는 시간을 100일 이내로 단축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게 골자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1억7600만명 이상이 감염되고, 무려 380만명 이상 사망했는데 백신승인이 빨라진다면 희생을 크게 줄일 것이다.

문 대통령의 정상외교도 활발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등과 개별 정상회담을 갖고 글로벌 백신협력, 한국의 백신허브 구축, 경제협력 문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등을 폭넓게 논의하고 지지를 이끌어낸 것은 한국 외교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대했던 한·미·일, 한·일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았고 호텔에서 간단하게 인사만 나눴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는 미국이 제공한 얀센 백신에 감사를 전했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는 만찬장에서 1분 정도 만났다. 약식회담조차 열리지 않은 것은 아쉽다. 한·미·일 공조를 보여주거나 한·일 간 돌파구가 마련되길 바랐던 것과는 다른 결과였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G7에 연속 초청됨으로써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고 우리의 외교적 지평도 넓어졌다. 이번 G7의 특징은 서방국가들이 단일대오로 중국 견제에 나선 데 있다. 미국의 주도로 G7이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맞서 ‘더 나은 세계 재건계획’(B3W)으로 2035년까지 개발도상국 인프라 수요를 감당할 40조 달러(약 4경4660조원)를 제공키로 했는데 그 의미를 잘 살필 필요가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