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스가 일본정부는 즉각 대화에 나서야 한다

[사설] 스가 일본정부는 즉각 대화에 나서야 한다

기사승인 2021. 06. 14. 1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회담을 하기로 했지만 일본의 일방적 취소로 불발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한·일 정상회담이 무산되면서 한·미·일 정상회담도 결국 불발됐다.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오는 7월 도쿄 여름올림픽 개최 강행을 추진하고 있는 스가 일본정부가 국제무대에서 이러한 외교적 결례와 협량한 행태를 보이고 있어 안타깝기 그지없다.

이처럼 ‘식민지배’의 피해자인 한국이 내민 손을 가해자인 일본이 일방적으로 뿌리치는 행태는 한국 국민으로서는 용납하기 어려우면서도 딱한 심정까지 든다. 일본이 겉으로는 15일 예정된 한국의 연례적인 동해영토 수호훈련(독도방어훈련)을 핑계로 정상회담에 호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과 이번에 첫 대면한 이후 징용과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해야만 향후 정상회담을 할 수 있다면서 오히려 한국 측에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행태를 보였다.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는 부임한 지 5개월이 지나도록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스가 총리를 예방하지 못하고 있다. 영국이 한국을 비롯해 호주·인도·남아공을 동참시켜 G7을 D11(민주주의11)으로 확대하려는 계획도 일본의 반대로 막혔다고 한다. 스가 일본정부가 코로나19 대응 실정과 올림픽 개최 반대 여론 속에서 지지율까지 바닥을 치고 있어 ‘한국 때리기’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은 문 대통령이 이번 G7 정상 외교무대에서 일본만 빼고 양자회담을 할 정도로 한국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역사의 피해자인 한국이 반일(反日) 감정을 뒤로하고 한·일 협력의 물꼬를 트기 위한 정상회담에 나서고 있다. 그런데도 일본이 일부의 반한(反韓)과 혐한(嫌韓) 감정을 국내정치에 이용하고, 더 나아가 국제무대에서 함께 협력해야 할 한국의 발목을 잡는다면, 이는 일본의 미래도 발목을 잡는 것임을 직시하기 바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