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원산도~태안 안면도 순환버스 운행 개시

기사승인 2021. 06. 15.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버스 운행 환영식
김동일 보령시장(두번째줄 왼쪽 일곱번째)과 가세로 태안군수(두번째줄 왼쪽 여섯번째)가 주민 등과 15일 원산도 선촌항에서 원산도 버스운행 환영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보령시
보령 배승빈 기자 = 국도77호의 완전 개통을 앞두고 충남 보령시 원산도와 태안군 안면도를 순환하는 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15일 보령시에 따르면 2019년 원산도와 안면도를 연결하는 원산안면대교가 개통됐으나 보령시 관할인 원산도에 태안군의 버스를 운행하는 것이 쉽지 않아 노선 신설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시는 지난달 태안군과 협약을 맺고 원산도~안면도 순환버스는 일일 2구간으로 총 4회 운행 등 상생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태안의 고남면 안면농협 고남지소를 출발해 원산도리 선촌항을 순환하는 구간은 공공형버스로 오전 8시, 9시 55분, 오후 1시 50분에 각각 운행하고 안면읍 승언터미널을 출발해 원산도리 선촌항을 순환하는 구간은 농어촌버스로 오후 4시 40분에 운행한다.

이용 요금은 보령과 태안이 동일하게 1600원으로 책정했다.

시는 원산도와 안면도간 육로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해져 지역 주민의 교통 편의 대폭 증진, 관광객의 유입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11월 보령해저터널이 개통되면 시내버스 운행 구간을 시내에서 원산도까지 확장할 예정이다.

시는 보령해저터널(대천항~원산도)의 개통에 대비해 주차장, 화장실 등 관광편의 시설을 확충하고 관광단지를 조성하는 등 원산도를 서해안의 관광 중심으로 조성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원산도와 안면도간 순환버스 운행으로 지역 주민과 관광객들이 원산도를 방문하는 데 한층 편리해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태안군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두 시·군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