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치유캠프에서 극복하세요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치유캠프에서 극복하세요

기사승인 2021. 06. 1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성가족부 로고
인터넷과 스마트폰은 편리한 일상을 누릴 수 있게 해주는 유용한 도구이지만 자칫하면 과몰입으로 인해 중독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여성가족부는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을 위해 기숙형 ‘인터넷·스마트폰 치유캠프’(중고생 대상)와 ‘가족치유캠프’(초등생 대상)를 연다고 16일 밝혔다.

캠프는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전국 시·도 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시·군·구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주관으로 7~8월 방학기간 중 집중적으로 진행된다.

여성가족부가 지난 5월 발표한 ‘2021년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 응답학생의 18%에 달하는 22만6000여 명이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은 ‘과의존 위험군’으로 나타난 바 있다.

이에 여성가족부는 과의존 위험 정도별로 개인·집단상담, 병원치료 등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이 단절된 환경에서 자기 관리능력을 키울 수 있는 치유캠프도 운영한다.

‘인터넷·스마트폰 치유캠프’는 회당 11박 12일 일정으로 총 16회 진행하며 중고생 청소년을 대상으로 개인별 과의존 정도를 진단하고 그 결과에 따라 개인·집단상담, 체험활동 등 맞춤형 치유프로그램을 실시하는 한편, 가정 내에서 자녀의 인터넷 사용습관을 지도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부모교육과 가족 상담 등 부모와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박 3일간 진행되는 ‘가족치유캠프’는 초등생 자녀를 둔 가족 단위로 참가하며 집단 상담, 부모교육 및 지역별 특색활동 등 다양한 프로 그램을 통해 청소년 스스로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조절 능력을 키우고 미디어 과의존으로 인한 가정 내 갈등문제 등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프로그램 종료 후에도 1∼2개월간 참가 가족들을 대상으로 사후모임, 부모교육, 청소년 집단상담 등 사후관리를 지원하여 치유효과가 지속될 수 있도록 돕는다.

6월부터 지역별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참가를 원하는 학부모 및 청소년은 각 지역별 운영기관 또는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051-662-3192)에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저소득계층, 한부모가족지원대상자 등은 캠프에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그 외 청소년의 경우는 식비 일부만 부담하면 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