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어촌뉴딜300 사업지 70곳 현장점검 완료

해수부, 어촌뉴딜300 사업지 70곳 현장점검 완료

기사승인 2021. 06. 16.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양수산부
사진=연합뉴스
해양수산부가 지난 3월부터 진행한 상반기 ‘어촌뉴딜300 사업’ 현장점검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어촌의 혁신성장을 위해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을 개선해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어업활동 증진과 해상교통 편의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2019년에 70곳, 2020년에 120곳, 올해 60곳의 대상지를 선정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상반기 현장점검은 올해 사업이 종료되는 2019년 사업지 70곳을 대상으로 공정 현황과 국고보조금 집행 적정여부 등을 점검하고,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실시됐다.

점검 결과 시업지 70곳 중 68곳은 예정대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었고, 예정보다 늦어졌던 2곳도 사업 진행 속도를 높이고 있었다.

또한 점검팀은 경북 영덕군 석동항이 원전지구 지정 해제 지연으로 공사 인허가가 늦어지면서 지역주민들의 불만과 불편이 지속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기관 간 입장 조율을 통해 조속한 원전지구 지정 해제를 이끌어 냈다.

김태경 해수부 어촌어항재생과장은 “앞으로도 현장점검을 지속 추진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 해소해 사업비 집행은 투명하게 이루어지도록 하고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달성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