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문 핵심’ 김경수 만난 이재명... “원팀으로 파도 넘겠다”

‘친문 핵심’ 김경수 만난 이재명... “원팀으로 파도 넘겠다”

기사승인 2021. 06. 17.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남도·경남연구원·경기도·경기연구원' 정책 협약식
당 주류 세력 '거리 좁히기' 분석도
재명 경수
김경수 경남지사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에서 열린 ‘경상남도·경기도·경남연구원·경기연구원 공동협력을 위한 정책 협약식’에 앞서 주먹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경남에서 친문(친 문재인) 적자인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만났다. 표면적으로는 두 지역 간 정책 협약이 목적이지만, 이 지사가 대권 행보에 앞서 당 주류 세력과 거리 좁히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남도·경남연구원·경기도·경기연구원 정책협약식을 위해 경남도청을 방문했다. 김 지사는 “경남도청이 생긴 이후 현역 경기지사가 도청을 방문한 것은 최초”라고 환대했고 이 지사는 “정말 영광이다”라고 화답했다.

김 지사는 이어 “협약식은 오랫동안 준비해왔는데, 여러 가지 사정상 가능한 지역부터 개별적으로 협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경남·부산·울산이 추진하는 부울경 메가시티와 관련해 “정부가 국가정책으로 함께 추진하고 비수도권과 수도권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날 협약은 수도권이 과밀 피해가 있고, 비수도권은 소멸 위기를 겪는 상황에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서로 협력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지역 균형발전은 매우 중요한 우리의 현안”이라며 “최근 우리가 현장에서 목도하는 온갖 갈등과 절망, 좌절의 원인은 기회 불공정으로 인한 성장의 침체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회 불공정은 지역과 지역 사이에도 발생한다”며 “지방은 소멸 걱정, 제가 소속된 수도권은 폭발 걱정을 하는 상황이 바람직하지 않은 것은 분명하므로, 소멸위협을 받는 지방에 우선 투자하고 정책을 우선 배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지방 입장에서도 국가적 지원을 담을만한 그릇이 필요한데 김 지사가 아이디어를 낸 동남권(부울경) 메가시티 전략은 정말 시의적절하고 유효한 정책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을 지지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제가 수도권 지방정부의 장이지만 균형발전 정책에 앞장서왔던 것은 대한민국 전체의 미래가 달려있는 문제이기 때문”이라며 “말이 아닌 실천으로, 원팀이 되어 당면한 파도를 함께 넘겠다”고 강조했다.

두 지사는 이날 경남연구원, 경기연구원 원장과 함께 경남도와 경기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서로 협력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협약서에는 권역별 초광역협력 국가균형발전정책화, 남북교류 활성화 공동협력 등이 담겼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