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등 50여명, 파주 마늘 수확 봉사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등 50여명, 파주 마늘 수확 봉사

기사승인 2021. 06. 17. 15: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봉사활동V3 (1)
정영채(오른쪽) NH투자증권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17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당동2리에서 진행한 일손 돕기 봉사에서 마늘 수확 작업을 하고 있다./제공=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파주 농가를 찾아 마늘 수확을 도왔다. NH투자증권은 17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당동2리 농가 지역을 방문하고 농촌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영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50여명은 일손이 부족한 농가의 약 3000평 밭에서 마늘 수확 작업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이 행사는 농촌 고령화 등으로 영농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농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범농협 차원에서 2016년부터 실시 중인 도농(都農)협동사업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운동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NH투자증권은 지난 한 해 동안 코로나19로 일손이 부족한 농촌 지역을 찾아 총 39회 일손돕기를 진행했으며, 임직원 180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방문한 파주시 문산읍 당동2리는 2016년 5월부터 NH투자증권 대표이사가 ‘명예이장’으로, 임직원들은 ‘명예주민’으로 결연을 한 후 지속적인 지원 활동을 하는 마을이다. NH투자증권은 이 마을 외에도 현재 전국 31개 마을과 결연을 맺고 농번기 일손 돕기, 농산물 직거래장터 및 기타 마을의 숙원사업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은 “코로나19로 농촌 일손 부족 문제가 심각하다고 들었는데, 이렇게 농가를 돕게 돼 보람된 시간이었다”며 “당사는 범농협의 일원으로서 농업과 농업인 발전에 기여해야 하는 사명이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으로 도농(都農)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