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판알 튕기나’ 요기요 매각 본입찰 마감 1주일 연장

‘주판알 튕기나’ 요기요 매각 본입찰 마감 1주일 연장

기사승인 2021. 06. 17. 19: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각선 이베이코리아 매각 영향 분석하기도
요기요
배달앱 요기요 운영업체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DHK) 매각 본입찰 마감일이 연장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이커머스업체 이베이코리아와 DHK 매각이 맞물리면서 업체들의 셈법이 복잡해지고 있는 만큼, DHK 본입찰 마감일이 연장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17일 IB업계에 따르면 DHK의 모회사 딜리버리히어로(DH)는 매각 주관사 모건스탠리를 통해 인수 적격후보(숏리스트) 5곳에 요기요 본입찰 마감을 연장한다고 통보했다.

숏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업체는 신세계그룹의 SSG닷컴뿐만 아니라, MBK파트너스,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퍼미라, 베인케피탈 등 사모펀드(PEF) 네 곳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DH가 DHK 매각 본입찰에 참여하는 업체를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본입찰 마감일을 연장한 것으로 분석했다.

애초 롯데가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면 신세계가 DHK 인수에 달려들 것으로 예상했지만, 신세계가 DHK 인수 유력 후보로 떠오르면서 상황이 급변했기 때문이다.

특히 신세계가 조 단위의 이베이코리아 인수 자금을 써낸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DHK 인수에 조 단위의 투자를 추가적으로 진행하면 재무적 부담이 크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마트-네이버의 이베이 인수 가격이 4조4000억원으로 가정하면, 이마트가 부담해야 할 자금은 약 3조5000억원”이라며 “약 1조원의 외부 조달이 필요해 재무적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추측했다.

롯데가 DHK 인수에 시큰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변수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요기요 인수를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이커머스 등 회사와 관련된 M&A에 대해 열려있다”고 말했다.

그러다보니 DHK 인수전이 야놀자와 사모펀드 간 경쟁으로 이어지면서 DHK 매각 금액이 낮아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현재 DHK 적정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1조원대로 낮아질 것으로 조심스레 예측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