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욱 국방장관, 천안함 관련 허위사실 유포 대응방안 마련 할 것

서욱 국방장관, 천안함 관련 허위사실 유포 대응방안 마련 할 것

기사승인 2021. 06. 17. 2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원일 전 천안함장 등 천안함 피격사건 관계자 면담
국방부 장관 면담 마친 최원일 전 함장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를 방문해 서욱 국방부 장관과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면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은 17일 천안함 피격 사건과 관련해 악성루머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대응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방부는 “서 장관이 오늘 오후 국방부 청사에서 천안함 유가족협의회장,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등 천안함 관계자 4명과 약 90여 분간 면담을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국방부는 “천안함 관계자 측에서는 국방부에서 천안함 전사자와 생존장병에 대한 명예회복과 실질적인 지원 및 천안함 피격사건의 사실을 부정하는 음모론에 대한 차단대책을 강구할 것 등을 요청했다”며 “이에 국방부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장병과 유가족, 생존장병과 가족들에 대한 지원과 명예를 지키기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부는 “천안함이 북한군의 어뢰공격으로 인해 침몰됐다는 민군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 전적으로 신뢰한다는 입장을 여러 계기를 통해 밝혀왔음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최 전 함장 역시 서 장관 면담을 마친 후 “그동안 저희가 요구했던 대응책과 재발 방지 대책에 대한 답변을 들었고 저희 요구사항도 서 장관에게 전달했다”며 “국방부가 의지를 갖고 저희와 협업해서 잘 해결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최 전 함장은 “(천안함 피격과 관련한) 음모론이 국민들을 선동하지 않도록 대응책을 세부적으로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재조사 건과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방부 차원에서 세부적인 대책을 수립하기로 약속했다”고 부연했다.

또 최 전 함장은 “(매일 국방부 정문 앞에서 진행하던 1인 시위를) 18일부로 중지하고 국방부 약속 진행 상황을 봐서 재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