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 가상화폐 거래 이어 채굴까지 금지하자 미국으로 향하는 채굴업자들

中, 가상화폐 거래 이어 채굴까지 금지하자 미국으로 향하는 채굴업자들

기사승인 2021. 06. 18.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59476247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의 거래에 이어 채굴까지 막는 등 ‘가상화폐 근절’에 나서자 중국의 채굴업자들이 미국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의 거래에 이어 채굴까지 막는 등 ‘가상화폐 근절’에 나서자 중국의 채굴업자들이 미국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중국 내 채굴업자들이 미국 텍사스주나 테네시주 등 미국으로 거점을 옮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2017년 9월 가상화폐 신규 발행과 거래를 금지하면서 가상화폐 규제에 팔을 걷어 부쳤다. 이후 거래에 이어 채굴에 대한 단속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하면서 거의 모든 지역에서 채굴이 불가능해졌다.

이에 채굴업자들이 컴퓨터 등 장비를 해외로 옮기는 등 해외 이주에 나섰다. 후보지에는 이란이나 카자흐스탄도 올랐지만 지금은 오히려 미국이나 캐나다로 옮기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이란, 카자흐스탄과 달리 정치 체제가 안정적이고 분별 있는 규제와 정책적 지원이 가능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특히 켄터키주와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는 가상화폐에 우호적이다. 석탄이 풍부한 켄터키주는 주 내에서 100만 달러(약 11억원) 이상의 새로운 장치 설비에 투자할 경우 채굴 산업에 세금 우대 조치를 제공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마이애미는 중국에서 탈출하려는 비트코인 채굴업자들을 유인하기 위해 전기료 인하 등 혜택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CNBC 방송은 보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