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미파 득실, 중 당정 지도부 가족의 내로남불

친미파 득실, 중 당정 지도부 가족의 내로남불

기사승인 2021. 06. 19. 22: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과 관계를 맺지 않은 케이스는 거의 없다고 봐야
일반 민간의 반미 감정이 갈수록 고조되는 것과는 달리 중국의 당정 최고 지도자들의 가족들은 상당수가 범(凡)친미파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한마디로 지도층 인사들이 노블레스 오블리주(사회 기득권층의 의무)는 전혀 생각지도 않은 채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행보만 보여주고 있다고 하면 되지 않을까 보인다. 더구나 앞으로도 개선의 여지는 없을 것으로 보여주는 만큼 이 현상은 향후 상당한 사회적 갈등을 유발할 요인이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반미
반미 감정이 고조될 때마다 벌어지고는 하는 중국의 반미 시위 전경. 그러나 이들과는 달리 당정 최고 지도자 가족들은 친미 성향을 유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제공-런민르바오(人民日報).
현재 중국은 미국이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이른바 중국 포위전략으로 인해 국제적 고립이 심화되고 있다. 자연스럽게 이에 대한 반발로 애국주의 정서가 폭발하고 있다. 반미 감정은 더 말할 필요조차 없다. 하지만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19일 전언에 따르면 지도층 인사들에게 있어서 만큼 이 분위기는 예외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여겨진다. 굳이 다른 이유를 들 필요도 없다. 이들 가족들의 상당수 성원들이 친미파라고 봐도 무방한 탓이다. 반미 감정으로 무장하고 싶어도 그러기가 진짜 애매한 게 현실인 것이다.

상황은 이들과 가족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잘 알 수 있다. 우선 장쩌민(江澤民·95) 전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가족들을 꼽아야 할 것 같다. 두 아들 몐헝(綿恒·70)과 몐캉(江綿康·67)이 미국 유학생 출신, 손자 즈청(志成·35), 손녀 즈위안(志雲·33)은 미국 국적으로 알려져 있다.

장 전 총서기 겸 주석을 발탁한 덩샤오핑(鄧小平)의 가족들도 만만치 않다. 아들 즈팡(質方·69)과 손자 샤오디(小弟·32)가 미국 국적이 확실하다. 덩샤오핑과 같은 시대의 국가 지도자였던 류사오치(劉少奇)도 거론되지 않으면 섭섭하다. 딸 팅팅(亭亭·69)이 미국 국적을 가진 채 중국인으로 살아가고 있다.

후진타오(胡錦濤·79) 전 총서기 겸 주석의 가족들도 빠질 이유가 없다. 대표적으로 딸 하이칭(海淸·46)이 미국에 오랫동안 거주한 바 있다. 시진핑(習近平·68) 총서기 겸 주석의 가족들 역시 마찬가지라고 해야 한다. 누나, 동생, 딸이 각각 캐나다와 호주 시민, 미국 유학생 출신이라는 비슷한 출신 배경을 공유하고 있다.

이외에도 중국 당정 최고 지도자들의 가족 구성원 중에서 미국을 필두로 하는 서방세계와 관련을 맺고 있는 케이스는 부지기수라고 해야 한다. 그렇지 않은 경우를 찾는 것이 오히려 더 빠를지 모른다.

중국의 사회 지도층 인사들이 이런저런 미국 등에 살거나 관련을 맺는 것은 개인의 자유라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반미 감정이 폭발하는 현실로 볼 때는 기가 막히다고 해도 크게 틀리지 않는다. 당국에서도 가능하면 숨기고 싶어하는 불편한 진실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숨긴다고 숨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 사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이미 널리 알려지고 있다. 일부에서는 명단도 대거 유포되는 것이 현실이다. 미국이 중국의 반중 모드를 우습다는 듯 팔짱 낀 채 우습다는 듯 쳐다볼 수밖에 없는 이유가 아닌가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