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피스텔 나체 살인’ 피의자들 이르면 내일 검찰 송치

‘오피스텔 나체 살인’ 피의자들 이르면 내일 검찰 송치

기사승인 2021. 06. 20.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포서
서울 마포경찰서 전경./아시아투데이 DB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 감금살인 사건 피의자들이 곧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0일 친구 A씨를 감금해 살인한 혐의로 구속된 안모씨(21)와 김모씨(21)를 이르면 오는 21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오는 21일 자세한 수사 상황을 발표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들에게 ‘형법상 살인죄’보다 형량이 높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범죄의 가중처벌 등에 의한 살인’ 혐의를 적용할지 여부 등도 공개하기로 했다.

특가법상 보복범죄는 형사사건 수사와 관련된 고소·고발·진술·증언 등에 대해 보복을 할 목적으로 사람을 살해한 사람을 사형, 무기 또는 10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조항을 적용하면 형법상 살인죄보다 더 무거운 처벌이 가능해진다.

앞서 A씨는 지난 13일 오전 6시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오피스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A씨는 영양실조에 저체중 상태였으며 몸에는 결박된 채 폭행당한 흔적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경찰 조사에서 안씨와 김씨는 A씨로부터 상해죄로 고소당한 것에 앙심을 품고 피해자를 감금한 채 고소 취하와 허위 진술을 강요하면서 가혹행위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