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공무원 종량제봉투 ‘배출실명제’ 시행...생활쓰레기 26.8% 감소

기사승인 2021. 06. 21.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분리배출함 설치, 혼합배출률31.6%에서 6.4% 대폭감소
개인컵,텀블러 사용률 99.7%
에코브릭 동참
비닐을 따로 모아 수집하는 에코브릭 활동. /제공=순천시
순천 나현범 기자 = 전남 순천시가 공무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종량제봉투 배출부서 실명제를 통해 생활쓰레기를 26.8% 감소했다.

순천시는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시청 각 실과소와 읍면동 등 79개 부서를 대상으로 종량제봉투 배출부서 실명제를 실시해 쓰레기 배출량을 4469kg에서 3268kg으로 총 1201kg를 줄였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00일간 시는 각 실과소·읍면동 책임자를 지정해 담당자 실명이 적힌 스티커가 부착된 종량제봉투를 배출토록 했으며 자원순환리더 활동가들이 매월 수시로 점검토록 했다.

그 결과 각 부서 실명제 스티커 부착 및 책임자 지정률은 100%를 기록했다. 분리배출함은 캔·플라스틱·종이·유리병 등 4종에서 7종 이상으로 확대·설치해 혼합배출률을 31.6%에서 6.4%로 대폭 줄였다. 또 재활용봉투 사용 시 검은색 봉투 사용 제로화했다.

비닐벽돌인 에코브릭 캠페인 참여, 플라스틱을 활용한 실내 미니정원 만들기, 개인 텀블러 공동구매, 생활쓰레기 줄이기 자체 실천 서약 등 부서별 자체 특수시책도 추진해 쓰레기 줄이기에 관심을 보이도록 했다.

NO플라스틱 공간을 만들어 청내 테이크아웃컵 반입과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고 개인컵·텀블러 사용률을 99.7%를 높였다. 부서 자체 쓰레기 줄이기 시책 추진, NO플라스틱 실천서약 인증 릴레이를 전개해 나가는 등 시청 공무원들도 합심해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

시 관계자는 “종량제봉투 배출부서 실명제와 NO플라스틱 운동을 하반기에 소방서·교육청 등 유관기관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쓰레기 줄이기 범시민운동으로 전개할 것”이라며 “시민들께서도 2030년까지 생활쓰레기 20% 줄이기 시민운동에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