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천구, 공공시설물에 화재대피용 방연마스크 비치

양천구, 공공시설물에 화재대피용 방연마스크 비치

기사승인 2021. 06. 21.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연마스크 보관함 및 방연마스크 비치 사진
방연마스크가 비치된 방연마스크 보관함/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는 화재 발생 시 연기 및 유독가스에 의한 질식사 등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공시설 및 민간위탁 사회복지시설 등에 화재대피용 방연마스크를 비치한다고 21일 밝혔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의 소방청 통계연보에 의하면 화재 발생 시 사망자의 40% 이상이 유독가스에 질식해 희생됐으며 이는 가장 높은 사망원인이었다. 특히 어린이·장애인·어르신 등 안전취약계층은 대피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아 사망사고가 빈번하다.

이에 구에서는 지난 2019년 화재대피용 방연마스크 비치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안전취약계층이 자주 이용하는 공공시설물에 방연마스크를 지원해왔다.

구는 올해 1600만원의 예산으로 어린이집 3개소, 장애인 복지시설 1개소, 아동보호 전문기관 1개소, 사회복지관 7개소 등 총 15개소를 선정해 방연마스크를 비치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건축물의 특성과 코로나19 발생 이전, 1일 최대 이용 인원 등을 고려해 선정하였으며, 보관함 38개를 설치하고 방연마스크 380개를 비치할 예정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안전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공공시설물에 방연마스크를 비치해 대형화재시 인명피해를 예방하고 시설물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