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안동시·SK바이오사이언, 공장 증설·확장부지 매입 투자협약

기사승인 2021. 06. 21. 12: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존 백신 제조공장 증설 및 신규 백신 플랫폼 시설 구축에 1500억원 투자
사진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가운데)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맨 왼쪽), 권영세 안동시장이 21일 L하우스 증설 및 확장 부지 매입을 위한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제공=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 김정섭 기자 = 경북도와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백신 생산의 허브로 도약하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돌입했다.

경북도와 안동시는 21일 SK바이오사이언스와 안동 L하우스 백신센터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및 권영세 안동시장, 김형동 국회의원,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장 증설 및 확장부지 매입을 내용으로 하는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에 따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24년까지 약 1500억원을 투자해 세포배양, 세균배양, 유전자재조합, 단백접합 등의 최신 백신 생산시설을 보유한 L하우스의 제조 설비를 증설하고 mRNA, 차세대 Viral vector 등 신규 플랫폼 시설을 구축해 10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

또 기존 L하우스 부지 인근 안동시 풍산읍 매곡리에 조성하고 있는 경북바이오2차 일반산업단지 내에 9만9130㎡(3만여평)의 부지를 추가로 매입해 공장 규모를 약 16만1000㎡(5만여평)로 확장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번 공장 증설 등을 통해 확대된 백신 생산량으로 국내 시장에서 선도적 위치를 공고히 하고 글로벌 백신 생산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사업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최근에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소재한 경북바이오산업단지가 코로나19 백신 생산기지로 주목 받고 있다.

그동안 경북도와 안동시는 바이오산업을 미래전략산업으로 선정하고 백신산업 지역 거점화를 위해 경북바이오산업단지를 조성하고 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공장과 SK플라즈마 혈액제제공장,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국제백신연구소 안동분원 등 연구시설 및 산업인프라 구축해 글로벌 바이오백신산업 메카로 육성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 말 경북바이오산단에 들어선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는 국가 주도 공공기관으로 180여 종의 국제적인 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급 임상용·상업용 백신 생산시설을 갖췄다.

또 동물에서 채취한 세포를 배양하고 바이러스와 혼합한 뒤 항체 생성을 위한 백신을 만들며 국내 제약회사들이 백신 상용화 단계에서 식약처 승인을 받기 위한 임상 시료도 만들며 최근 국내 코로나19 백신 개발 바이오벤처인 셀리드의 위탁을 받아 코로나19 임상용 백신을 생산했다.

올해 5월말부터 포스텍 생명과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한진관 교수가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장을 맡아 포스텍과의 연구개발 및 시설 교류 협력도 기대되고 있다.

도는 경북바이오산단을 세계적 백신 생산 기지로 키우기 위해 정부에 백신산업 전문인력 양성센터와 국가 백신은행 구축, 바이오 백신 벤처 캠퍼스 건립 등 총 680억원 규모의 국비 지원을 요청했으며 정부도 백신 생산과 개발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철우 지사는 “SK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안동을 비롯한 경북 북부지역을 백신산업의 전초기지로 육성해 나가는 한편 일자리가 없어 지역을 떠나는 젊은이가 없도록 일자리 창출에 모든 도정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최고의 복지는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며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백신선도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안동이 백신 5대 강국에 진입하는 데 선두에 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백신 산업이 글로벌 백신 생산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정부, 지자체, 기업이 함께하는 성장 전략이 필요하고 이번 투자협약은 그 좋은 사례”라며 “L하우스를 통해 안동을 세계 백신 생산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