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 닥친 지난해 서울 택배 27% 급증…빅데이터 기반 행정 구현

코로나 닥친 지난해 서울 택배 27% 급증…빅데이터 기반 행정 구현

기사승인 2021. 06. 21. 12: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 공공·민간 빅데이터 융합 분석
정책 실효성 높이고, 데이터 기반 과학행정 구현
산더미같은 택배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택배/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서울시내 온라인 택배 물동량이 2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차량 배출가스량을 조사한 결과 택시는 일반 차량에 비해 일 평균 주행거리가 8배 이상 길고, 이에 따라 일 배출량도 약 7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같이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융합한 분석 기법을 행정에 활용해 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겠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CJ대한통운의 물동량 데이터와 신한은행의 금융 데이터를 융합·분석한 결과 시 택배 물동량은 전년 대비 26.9%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감률로 보면 손소독제, 마스크 등 생활·건강이 52%로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고, 식품(46%), 가구·인테리어(39%)가 뒤를 이었다.

시는 지역별 택배 물동량과 상품군도 분석했다. 그 결과 디지털 가전은 용산구가 가장 많았고, 도서 음반은 서초구가 가장 많았다.

시는 이러한 데이터를 활용해 지역별 생활물류 수요를 파악, 도심물류정책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 시는 시의 자동차 등록 데이터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자동차 검사 데이터를 활용해 차종별(일반, 영업용) 배출가스를 분석했다.

그 결과 택시는 일반차량에 비해 일 평균 주행거리가 8배 이상 길었고, 일 배출가스량도 약 7배 이상 많았다.

이에 시는 친환경 차량 전환시 배출가스 감축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영업용 차량에 대해 우선순위를 두고, 전기차 보급 정책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원목 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앞으로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정책을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