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광현, 4이닝 47구 호투에도 대타 교체…시즌 5패

김광현, 4이닝 47구 호투에도 대타 교체…시즌 5패

기사승인 2021. 06. 21.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ardinals Braves Baseball <YONHAP NO-1668> (AP)
김광현 /AP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4회까지 공 47개만 던지는 호투에도 불구하고 승리요건을 채우지 못한 채 교체됐다.

김광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치른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3안타를 맞고 1실점 했다. 삼진은 2개를 잡았고, 볼넷 1개를 내줬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광현의 타석이 돌아오자 랜 토머스를 대타로 내세웠다. 잘던지고 있던 김광현은 주자 없는 상황에서 교체돼, 아쉬움을 남겼다.

김광현은 이날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에게 내준 중월 솔로 홈런 외엔 안정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김광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3.72에서 3.60으로 낮춘 것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는 세인트루이스가 단 한점도 내지 못하고 0-1로 패했다. 김광현은 시즌 5패째를 당했다.

더블헤더 1차전에서는 선발 애덤 웨인라이트가 7이닝 완투승(3피안타 1실점)을 거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