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고 연료전지 ‘두산퓨얼셀’, 익산 제2산단 대규모 투자

기사승인 2021. 06. 21.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 최고 수소연료전지 제조 기업 유치
제2산단 내 2만8452㎡ 부지, 오는 2024년까지 투자 완료
KakaoTalk_20210621_154503899
사진은 익산시-두산퓨얼셀 제조공장 증설 투자협약식 장면./제공 = 익산시
익산 박윤근 기자 = 국내 최고 수소연료전지 제조 기업인 두산퓨얼셀이 전북 익산 제2일반산단에 대규모 투자를 추진한다.

정헌율 시장과 두산퓨어셀 유수경 대표가 21일 ‘두산퓨얼셀 익산 제2일반산단 투자협약식’을 개최했다.

두산퓨얼셀은 제2산단 2만8452㎡ 규모의 부지에 2024년까지 단계적으로 총 1100억원을 투자하하고 90여명의 근로자를 고용할 예정이다.

두산퓨얼셀은 수소연료전지 제조공장으로 총 95명이 근무 중이며 지난해 기준 4618억원 매출을 달성했다.

정부의 수소경제로드맵과 그린수소정책에 맞춰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미래 대기업인 만큼, 투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이번 대규모 투자는 익산시와 김수흥 국회의원의 협력으로 이뤄진 성과다. 정헌율 시장과 김수흥 국회의원은 유수경 대표를 비롯한 두산그룹 관계자들을 수시로 면담하고 두산퓨얼셀의 애로사항을 해결했으며 지난 3월에는 익산공장을 함께 방문하는 등 지속적으로 투자를 독려했다.

정헌율 시장은 “시민이 선호하는 대기업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래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연료전지를 생산하는 기업이 투자를 결정해 주신 데 감사드린다”며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기업들이 지속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익산시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