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신도시 탕정~배방 잇는 ‘새아산로’ 개통

기사승인 2021. 06. 21.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산시, 신도시 탕정·배방 잇는 '새아산로' 개통
오세현 아산시장(오른쪽 네번째)과 강훈식 국회의원(오른쪽 세번째), 황재만 아산시의회 의장(오른쪽 두번째)이 21일 오전 새아산로 개통식에서 주요 참석자들과 축하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제공=아산시
아산 이신학 기자 = 충남 아산시가 21일 탕정면 동산리와 배방읍 장재리 구간을 잇는 ‘새아산로’를 개통했다.

아산시가 ‘아산신도시 해제지역 연계교통망 구축사업’으로 2017년부터 추진한 새아산로(도시계획도로 대로2-1호선)는 배방읍 장재리, 탕정면 매곡리·호산리·동산리를 연결하는 도로다.

총사업비 479억원을 투입했으며 연장 2.5㎞, 폭 30m(왕복6차로)의 신도시 남·북축 연계 교통망이다.

‘새아산로’ 개통은 아산시 민선 7기 중점을 두고 추진해 온 ‘50만 자족도시’ 건설을 위한 중요한 시발점으로 아산신도시 거점 개발사업들을 이어주는 중심축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새아산로 개통을 시작으로 새로운 도로인 순환축(호산1교차로와 천안시 희망로 간) 도로가 8월 착공되면 신도시 주변 교통 여건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새아산로를 중심으로 남측에는 약 1만5000세대 입주 예정인 아산탕정택지개발지구가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서측에는 LH와 함께 추진 중인 2만1000세대 108만평 규모의 아산탕정2 도시개발사업지구 개발계획이 수립 중이다.

북측에는 19만평 규모의 아산센트럴시티 도시개발사업으로 2024년에 4700세대 입주까지 예정돼 있어 폭발적인 도시개발이 예고된다.

오세현 시장은 “도시의 성장은 새로운 길과 함께 진행된다. 새아산로 개통을 통해 시의 각종 개발사업이 탄력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탄탄한 기반 시설과 도로 환경 조성으로 명품 주거환경을 갖춘 50만 자족도시 건설이 앞당겨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