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일 북핵대표 회동…성 김 “북한,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자”

한·미·일 북핵대표 회동…성 김 “북한,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자”

기사승인 2021. 06. 21. 2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국 대표 '한·미, 한·미·일, 한·일' 연쇄 협의
성 김 "북한, 대화 제의에 긍정적 반응 있기를 희망"
노규덕 "남·북·미 상호이익 선순환 구조 복원 바라"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
북핵문제를 담당하는 한국의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가운데)과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왼쪽), 일본의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한·미·일 3국 북핵 수석대표가 북핵 문제 논의를 위해 서울에 모여 머리를 맞댔다.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한·미, 한·미·일 연쇄 협의를 갖고 북한에 언제든 조건 없는 만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3국 대표는 ‘북한과의 조속한 대화 재개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 위한 협력을 지속한다’는 의견을 모았다. 이날 3국 대표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바이든 행정부의 한·미·일 협력에 대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읽힌다.

성 김 대표는 한·미 협의에서도 일본을 포함한 3자 협력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과정 내내 우리는 (한·미) 양자뿐만 아니라 일본과 3자 간에도 매우 긴밀한 접촉을 유지했다”며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북한이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자는 우리의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희망한다”며 “우리는 여전히 평양으로부터 만남에 대한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김 위원장의 대화 언급이 우리가 곧 긍정적 회신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이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가 그간 강조해온 ‘실용적이고 외교적인 접근’을 다시 강조하는 것으로, 북한에 공식적인 대화 제안을 재차 제안한 것이기도 하다.

노 본부장도 한·미 협의 모두발언에서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가 상호 이익이 되는 선순한 구조의 복원을 바란다”며 북한과의 조속한 대화 재개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본부장은 “앞으로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고 한반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북한과) 대화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한·미가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노 본부장은 이날 오후 열린 한·일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 “지난 대화에서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후나코시 국장은 “우리는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에 있어 매우 긴밀하게 협의해왔다”며 “오늘 협의는 또 하나의 정책 협의의 출발점이 될 것이며 논의에서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