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현준 효성 회장 “수소 패러다임 전환”…‘액화수소·탄소섬유’ 사업 박차

조현준 효성 회장 “수소 패러다임 전환”…‘액화수소·탄소섬유’ 사업 박차

기사승인 2021. 06. 21.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계 최대 울산 액화수소 공장 착공
2023년 5월부터 연 1만3000톤 공급
Print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수소사업 비전을 발표했다. 자체 수소 생산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이산화탄소(CO2) 저감 노력에 적극 나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 첫발로 ‘세계 최대 규모’ 액화수소 생산공장을 울산시에 짓는다. 글로벌 가스·화학기업 ‘린데그룹’과 손잡고 2023년까지 공장을 구축, 향후 추가 증설한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효성은 액화수소와 탄소섬유를 양대 축으로 수소사업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탄소섬유는 ‘미래산업의 쌀’로 불리며 수소산업 핵심소재로 쓰이는 물질로, 효성은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톱3’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2050년 글로벌 수소시장이 3000조원까지 성장할 전망인 만큼, 수소사업을 그룹 차원에서 신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효성과 린데그룹은 21일 울산시 효성화학 용연공장 부지에서 ‘수소사업 비전 선포 및 액화수소플랜트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현준 효성 회장과 성백석 린데코리아 회장을 비롯해 송철호 울산시장,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조현상 효성 부회장, 이상운 효성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가 내세운 비전은 ‘수소응용기술을 통한 탄소중립 대한민국 건설’이다. 핵심과제는 3가지로, 수소 생산 및 충전설비 R&D를 확대, CO2를 배출하지 않는 블루수소·그린수소 추출 기술 설비 국산화, CO2 저감 기술개발 등이다.

효성과 린데는 첫 단추로 액화수소 공장 설립을 추진한다. 용연공장 부지에 연산 1만3000톤 규모의 액화수소 플랜트를 완공해 2023년 5월부터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완공시점에 맞춰 액화수소 충전소를 건립하는 것을 시작으로 정부의 대형 상용 수소차 보급 정책에 따라 전국 30여곳에 대형 액화수소 충전소를 건립할 방침이다.

조현준 회장은 이날 ‘1조원 규모’의 수소사업 투자계획도 함께 밝혔다. 효성중공업은 향후 5년간 액화수소 사업에 1조원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액화수소 생산 능력을 연 3만9000톤까지 끌어 올리기 위한 조치다. 2019년 효성첨단소재가 탄소섬유 사업에 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지 1여년만이다.

조 회장은 “수소에너지는 인류의 미래를 바꿀 에너지혁명의 근간으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수소에너지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이끌어 나가겠다”며 “효성의 역사가 시작된 울산에서 백년효성으로 나아갈 새 장을 열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덧붙였다.

효성의 수소사업 투자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업계에서 선제적으로 수소사업을 추진하면서 주목을 받아왔다. 대표적으로는 수소충전소와 탄소섬유 사업이 있다. 2008년 경기도 화성에 국내 최초로 수소충전소를 건립한 이후, 국내 시장 점유율 35%를 차지하며 업계 선두를 달리고 있다. 탄소섬유 사업에도 공격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효성첨단소재는 2019년 탄소섬유 사업에 2028년까지 1조원 규모를 투자해 생산량을 연 2만4000톤까지 늘리기로 했다. 탄소섬유 시장은 일본과 미국이 주도해왔지만, 효성의 적극적인 투자로 향후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3위권까지 끌어 올리겠다는 전략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