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재원 “최재형, 2번으로 출마해야 당선”

김재원 “최재형, 2번으로 출마해야 당선”

기사승인 2021. 06. 22.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재형, 대선출마 염두…국민의힘과 같이 갈 것"
이준석 '버스 정시 출발론'에 부정적…"유연해야"
'윤석열 X파일' 장성철에 "냄새만 풍겨 결과 안 좋아"
김재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병화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2일 야권 대선주자로 분류되는 최재형 감사원장과 관련해 “기호 2번(국민의힘)으로 나가야 당선된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일반 선거와 대선은 엄청 다르다. 그렇다면 언젠가 국민의힘과 같이 가야 하지 않을까, 또 그렇게 되리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최 원장이 대선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본다”며 “아직까지 의지가 없다면 제가 나서서라도 좀 나와달라 부탁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또 “문재인 정권이 자신들이 임명해서 김동연·윤석열·최재형까지 전부 대선후보로 키워 야권에 공급해주고 있다”며 “이게 플랫폼 정권인지 인큐베이터 정권인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김 최고위원은 이준석 대표의 ‘대선 경선 버스 정시 출발론’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국민의힘이 플랫폼 정당이라면 정권교체에 도움이 되는 어떤 분이라도 받아들여 버스가 떠난 다음에 택시라도 보내서 ‘좀 와주세요’ 그렇게 해야 된다”며 “차 떠났으니 이제 볼일 없다는 식으로 해선 안된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선 버스 정시출발론은) 공정 경선 관리 의지를 나타나는 데 한계가 있어 좀 더 유연하게 대응했으면 한다”고 했다.

‘윤석열 X파일’의 실체를 거론한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에 대해선 “순수한 의미로 페이스북에 거론했다고 하더라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이걸 공개하라고 한게 아니라 냄새만 풍기니까 더 좋지 않은 결과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윤 전 총장이든 최 원장이든 우리 당과 함께 할 가능성이 있는 분들은 전부 동지라고 생각하고 보호해야할 대상으로 생각해야 한다”며 “그런데 당 내에서 이런 식으로 접근하는 사람이 있다면 반드시 소탕해야 될 내부 적”이라고 비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