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진공-경상북도, 경북사랑 내일채움공제 ‘맞손’

중진공-경상북도, 경북사랑 내일채움공제 ‘맞손’

기사승인 2021. 06. 22.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정 중소벤처기업에 5년간 최대 월 50만원 기업부담금 지원
탄소중립 추진기업 우대 … 정부정책인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
참고. 중진공 상생협력형 내일채움공제
/제공=중진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경상북도와 경북사랑 내일채움공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과 핵심인력이 5년간 매월 일정 금액을 공동 적립하면 공제만기 시 적립금 전액을 근로자에게 목돈으로 지급하는 제도다. 근로자는 장기재직과 목돈마련의 기회를, 기업은 우수 핵심인력의 안정적 확보로 생산성 및 경쟁력 향상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경상북도는 6월부터 도내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내일채움공제 가입신청을 받아 70명을 선정하고, 향후 5년간 매월 10만원씩(업체당 5명 이내) 공제가입 기업부담금을 지원한다. 중진공은 가입 접수 및 운영·관리 업무 등을 담당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앞으로도 경북사랑 내일채움공제 지원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중진공과 협력을 지속해 도내 중소벤처기업의 고용유지와 우수인력 유입, 근로자의 장기재직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김학도 이사장은 “이번 경북사랑 내일채움공제 지원 대상에는 탄소중립 추진 기업을 우대해 중소벤처기업의 ESG경영 문화 확산을 이끌고, 정부 정책방향인 탄소중립 실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