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못듣고 다시 듣고 싶은 ‘마을방송’...전화로 들으세요

기사승인 2021. 06. 22.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장이 방송하면 등록된 전화로 방송 전달
유선전화, 휴대전화, 스마트폰 앱 마을방송 청취 가능
스마트마을방송
전남 곡성군은 22일부터 휴대폰과 각종 전화를 이용해 들을 수 있는 스마트 마을방송서비스를 운영한다. /제공=곡성군
곡성 나현범 기자 = 전남 곡성군이 주민에게 전달할 공지 사항 등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달하고자 스마트 마을방송시스템을 구축해 서비스를 시작했다.

22일 곡성군에 따르면 스마트 마을 방송 시스템은 주민 노령화와 주택 방음, 마을회관과 떨어져 위치한 독립가옥 등 마을방송을 잘 듣지 못하는 사례를 해결하고자 추진됐다. 마을회관 스피커 이외 유선전화, 휴대전화, 스마트폰 등을 통해 마을방송을 들을 수 있다.

또 긴급 재난안전 메시지 전달이 불가능했던 문제점을 해결했다. 그동안 주민들로부터 가정용 수신기 설치 요구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됐었다. 특히 지난해 8월 집중호우 시 마을회관과 각 가정에 침수, 정전 등이 발생하면서 마을방송 송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큰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스마트 마을방송시스템은 예산 절감 효과도 가져왔다. 기존 스피커 방식의 무선방송시스템을 전체에 구축하려면 약 49억원이 소요된다. 하지만 군은 예산비 96%가 감소한 설치비 2억원(도비 7500만원·군비 1억 2500만원)으로 273개 모든 마을이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마을방송시스템 시스템을 도입했다.

활용법도 편리하다. 마을이장은 별도의 방송 장비가 아닌 스마트폰 앱이나 휴대폰으로 주민들에게 방송을 할 수 있다. 공무원 또한 시스템을 활용해 중요한 행정 정보나 재해재난 발생 정보 등을 신속하게 전달할 수 있다. 주민들은 다시듣기 서비스를 통해 방송 내용을 재확인할 수 있고 마을이장이 방송 수신 여부를 확인하고 재송출할 수 있다.

스마트 마을방송 수신을 위해서는 읍면사무소를 통해 신청서를 제출하거나 ‘곡성군 스마트마을방송(청취용)’이라는 애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으면 된다.

군 관계자는 “스마트 마을방송으로 전화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또렷한 방송을 들을 수 있게 됐다”며 “방송 난청 해소는 물론 주민과의 소통이 더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