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개테마파크 체험형 미니 동물원 ‘인기’

기사승인 2021. 06. 22. 1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먹이 주기 체험 등 관광객 방문 줄이어
진도군
진도개테마파크 내에 미니 동물원이 관광객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미어캣의 모습./제공=진도군
진도 이명남 기자 = 진도개테마파크에 위치한 미니 동물원이 입소문이 나면서 관광객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22일 전남 진도군에 따르면 진도개테마파크에 위치한 미니 동물원은 지난 2018년 4월 개장해 20여마리의 동물들이 살고 있으며, 주말 등에는 하루 500~600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특히 주중에는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중심으로 단체 방문이 줄을 잇고 주말에는 가족과 연인 등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진도개 강아지와 토끼 등을 포함 관람객들이 공작, 비둘기, 오골계 등 새장 속에서 모이를 주며 자연체험을 할 수 있다.

또 ‘미어캣’과 ‘친칠라’가 아이를 동반한 가족 관람객들에게 호기심과 재미를 제공하고 있다.

진도개테마파크 야외공원에는 잔디밭과 화단, 연못, 정자 등이 조성되어 있어 주민쉼터와 야외 학습장으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가족단위 관광객들은 “토끼 등 익숙한 동물도 있고 처음 보는 동물도 많아서 아이들이 너무 신기해 하고 먹이 주는 체험이 너무 재미있다”고 말했다.

군 진도개축산과 관계자는 “미니 동물원이 규모가 작지만 관광객들에게 동물과 교감할 수 있는 유익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