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벼 병해충 공동방제시작! 명품쌀 생산에 박차!

기사승인 2021. 06. 22.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주시 지역농협별 예방위주 사전 공동방제로 방제효과 극대화!-
여주시
여주시가 벼 병해충 공동방제를 실시하고 있다./제공 = 여주시
여주 남명우 기자 =경기 여주시는 여주쌀의 명품화를 위해 21일부터 8월 20일까지 지역농협 별 벼 병해충 공동방제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벼 잎도열병은 6월 하순 ∼7월 상순에 비가 많고 햇볕이 적으며 발병적온(20~25℃) 지속되거나 비료를 많이 준 논에 많이 발생한다.

특히 여름철 저온이 지속될 경우 급성형 병반이 형성되고 목도열병, 이삭도열병으로 전이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여주시는 도열병 방제의 효율적인 방법 중 하나인 예방위주 사전방제를 통해 확산을 억제하고자 지역농협 별 공동방제를 시작했다.

공동방제는 드론, 무인헬기 등을 활용하기로 했다.

이에 여주시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 전창현 작물환경팀장은 “예방위주 사전방제의 중요성을 강조하였으며 잎도열병이 발생하지 않은 지금부터 사전예찰을 대폭 강화하고 적극적인 방제지도를 통해 예방 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업기술센터 권병열 소장은 “여주쌀의 명성을 계속 유지하기 위해서 농업인 스스로도 적기 방제실천과 과다 비료시용을 지양해 도열병 발생 위험도를 줄이는 것 또한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