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정세균·이광재 ‘정책연대’ 시동... “부르면 가겠다”

이낙연·정세균·이광재 ‘정책연대’ 시동... “부르면 가겠다”

기사승인 2021. 06. 22.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일 '주거 문제 해결' 관련 공동 토론회
丁, 경선 연기 관련 "당 지도부 좋은 결론 도출"
이광재 "집단 면역 달성 때 경선해야"
정세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왼쪽부터)-정세균 전 국무총리-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 M라운지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모색’ 주제 공동 토론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이병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광재 의원이 22일 공동토론회를 열고 정책 연대 방안을 모색했다. 대권 주자 3인방의 만남은 대선 경선 일정 조정을 주장하는 인사들의 모임이라는 점에서 더욱 큰 관심을 끌었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이 의원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모색’ 주제 공동 토론회에서 도심공항 주변 고도제한 완화를 통한 주택 공급 문제를 논의했다.

이 전 대표는 “고도 제한이 합당한지, 완화 여지는 없는지 고려해야 하나 국가 안보에 줄 영향과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해칠 가능성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고, 정 전 총리는 “국민의 고통을 완화하고 주택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길이 있다면 그 것을 마다하는 건 지혜롭지 않다. 더 나은 대안을 제시하고 국민 공감을 얻으려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도 “서울공항 이전도 적극 검토할 때”라며 “김포공항은 국제공항의 개념을 더 활성화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이 의원은 대권주자들 간 정책연대 행보가 계속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의원은 “오늘 같은 토론회에 이 전 대표, 정 전 총리가 부르면 가겠다. 함께 정책을 실천해 민주당 집권 시대를 열자”며 “오늘 이 자리는 가짜 약이 아니고 진짜 약”이라고 강조했다. ‘가짜 약장수가 가짜 약을 팔던 시대가 끝났다’며 경선 연기론을 비판한 이 지사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광재 “통 큰 양보” vs 이재명 “원칙 지켜야” 전운 고조

당 지도부에 경선 연기를 압박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정 전 총리는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마도 (오늘) 의총은 어떤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단위는 아닐 것”이라면서도 “그렇지만 모든 정당의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는 의총이 의견을 낼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당 지도부가 좋은 결론을 잘 도출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서울, 부산시장 선거를 지고 국민의 정권 교체에 대한 지수가 높은 이것이야 말로 중대한 시기”라면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선 연기와 관련해) 통 큰 양보를 하는 게 가장 좋다”고 압박했다.

반면, 같은 날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개식용·반려동물 매매제도 개선 토론회’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선 원칙론을 분명히 하며 대치 전선을 형성했다.

이 지사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경선 연기 제안을) 통크게 받아주면 ‘대범하다, 포용력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제가 모를 만큼 하수는 아니다”라면서도 “당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훼손되고 소탐대실의 결과를 낼 수 있다. 원칙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당 일각에서 ‘이 지사가 19대 대선 당시 경선 연기를 주장했다’고 지적한 데 대해서는 “당시에는 경선 시기를 당이 임의로 정하거나 후보들 간 합의로 정해서 다툼이 생겼고, 이를 봉쇄하기 위해 지난해 8월 특별당규를 만든 것”이라며 “특별당규가 생긴 이후 원칙을 지키자는 의지를 비판하는 것은 왜곡에 해당한다”고도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