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전북 긴급재난지원금’ ‘찾아가는 서비스’로 지급

기사승인 2021. 06. 22.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안군
진안군 청사
진안 박윤근 기자 = 전북 진안군은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 ‘마을로 찾아가는 신청 및 배부’등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군은 전북도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및 지급기간을 7월 5일부터 8월 6일까지로 정하고 7월 5일부터 9일까지는 군청 및 읍·면 직원들이 마을로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찾아가는 서비스 기간 중 신청하지 못한 주민들을 위해 7월 10일~11일(토·일)은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연다.

관내 신청대상은 이달 21일 24시 기준 약 25,338명으로 전북도 내에 주민등록을 갖고 있는 도민, 결혼이민자, 영주권자 등이다.

지급액은 1인당 10만원의 선불카드로 지급하며, 9월 30일까지 진안군(일부 업종제외)에서 사용해야하며 사용기간이 지난 후에는 카드 잔액은 일괄 소멸된다.

또한 지역인재 양성을 위해 기부행렬에 동참을 원하는 경우에는 카드 신청 시 진안사랑장학재단에 기부를 선택할 수도 있어 따뜻한 선행에 마음을 더할 수 있도록 했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군민들의 생활안정과 지역 경기 회생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이 단 한 명의 누락되는 군민이 없도록 지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