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신 사각지대 없도록…서울시, 7월부터 노숙인 백신 2차 접종

백신 사각지대 없도록…서울시, 7월부터 노숙인 백신 2차 접종

기사승인 2021. 06. 22. 1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숙인
서울 시내 거리 위 노숙인들. /이선영 기자
서울시가 다음달부터 서울시내 노숙인에 대한 2차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실시한다.

시는 노숙인 생활시설 입소자, 노숙인 이용시설 이용자, 거리 노숙인 등 2953명에 대한 백신 2차 접종을 오는 7월부터 시작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4월 12일부터 5월 31일까지 서울시내 노숙인 2339명에 대한 1차 접종을 79.2% 완료했다.

노숙인에 대한 백신 접종은 연초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우선 접종 대상에서 제외 됐으나 서울시 건의로 추가 됐다.

시는 접종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질병관리청, 자치구 보건소, 노숙인시설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노숙인 맞춤형 백신접종을 추진할 예정이다.

1차 접종을 하지 않은 노숙인에 대한 별도 계획을 세워 7월 중 최대한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현장 거리상담 및 급식지원 시 이를 적극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또 백신 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이상반응에 대비해 노숙인 시설에 해열진통제 등 의약품을 구비하고 예방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이상 반응을 상시 관찰하기로 했다.

시는 2차 접종 완료 후 2주가 경과한 노숙인에 대해서는 노숙인 시설 및 급식소 이용 시 코로나19 선제검사 대상에서 제외시키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선순 시 복지정책실장은 “노숙인들은 거리 생활을 하기 때문에 코로나19 바이러스 노출 위험이 더 크다”면서 “시는 자치구 보건소, 노숙인 시설 등과 긴밀히 협조해 2차 백신 접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나가겠다”고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