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역사 고도 내 사적 관리 강화된다

역사 고도 내 사적 관리 강화된다

기사승인 2021. 06. 22. 11: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사적 ‘경주 보문동 사지’./제공=문화재청
경주·공주·부여·익산에 있는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관리가 강화된다.

문화재청은 최근 사적 ‘경주 천관사지’에서 발생한 통일신라시대 석등 유물 도난사건을 계기로 고도 내 사적 112곳 중 체계적 관리가 어려운 44곳을 대상으로 긴급 실태조사를 진행해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고 22일 밝혔다.

경비인력이 상주하기 어려운 ‘경주 망덕사지’ 등 27곳에는 2023년까지 25억 원을 투입해 첨단 방재용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고, 지자체 통합 관제센터에 문화재 관리 전용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한 정비가 완료된 ‘부여 관북리 유적’ 등 19곳에서는 유구(遺構·건물의 자취) 도난 예방을 위해 유물 목록화 작업을 추진한다.

‘경주 보문동 사지’ 등 7곳을 대상으로는 2023년까지 31억 원을 들여 노출된 유구를 실측 조사하고, 유구보관소를 설치해 유구를 옮기기로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