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X파일’ 논란, 집권당 작성 시 불법 사찰”

윤석열 “‘X파일’ 논란, 집권당 작성 시 불법 사찰”

기사승인 2021. 06. 22. 13: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괴문서로 정치공작... 출처 공개해야"
이상록 대변인 통해 언론 메시지 배포
윤석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자신과 가족 등에 대한 여러 의혹을 정리했다는 이른바 ‘X파일’ 논란에 대해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이라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언론에 배포한 메시지에서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출처 불명 괴문서로 정치공작을 하지 말라. 진실이라면 내용, 근거, 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면서 “그래서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 및 불법사찰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장모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해 “저는 법과 원칙에 따라 누구나 동등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다”며 “가족이라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 재직 시에도 가족 관련 사건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다만 최근 출처 불명의 괴문서에 연이어 검찰발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보도된 것은 정치공작의 연장선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부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