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영업자 1인당 부채 1.7억…1년새 3.1% 늘어

자영업자 1인당 부채 1.7억…1년새 3.1% 늘어

기사승인 2021. 06. 29. 13: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자리행정통계
자료=통계청
개인사업자(자영업자)들이 2019년 기준으로 1인당 평균 1억7000만원의 부채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새 3% 넘게 증가한 금액이다.

통계청은 29일 이같은 내용 등을 담은 ‘2019년 일자리행정통계 개인사업자(기업) 부채’ 통계를 발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12월 말 기준 개인사업자의 평균대출은 1억7165만원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15만원(3.1%) 늘었다.

대출잔액이 있는 개인사업자의 중위값은 8988만원으로 1년 전보다 487만원(5.7%) 증가했다

대출잔액 기준 연체율은 0.40%로 전년보다 0.07%포인트 늘었다. 차주 수를 기준으로 보면 연체율은 1년 전보다 0.03%포인트 오른 1.49%였다.

연령별로 보면 50대의 평균대출액이 1억9821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60대(1억8485만원), 40대(1억8123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40대는 대출 증가액이 1년 전보다 757만원(4.4%) 증가하며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대출잔액 기준으로 연체율을 보면 29세 이하가 0.63%로 가장 높았다. 30대 0.47%, 40대 0.44%, 50대는 0.39%로 뒤를 이었다.

산업별 대출은 보건·사회복지(5억864만원), 농림어업(2억9282만원), 부동산(2억8527만원) 순으로 많았다. 건설업(0.78%)과 사업시설관리·임대서비스업(0.63%)은 빚을 제때 갚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 기간이 길수록 대출 규모도 커졌다. 10년 이상 사업을 한 개인사업자의 대출은 2억115만원인 반면 3년 미만은 1억3518만원이었다.

매출 규모가 클수록 대출액도 많았다. 매출액별 평균대출은 10억 이상인 개인사업자(기업)가 8억2918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5~10억원은 3억5575만원, 3~5억은 2억6251만원이었다. 반면 대출잔액 기준 연체율은 매출액 3000만원 미만이 0.73%로 가장 컸다. 3000만~5000만원(0.31%), 1억~1억5000만원과 1억5000~3억원은 0.29%로 집계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