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영애 여가부 장관 “세계 청소년들 협력으로 미래문제 해결”

정영애 여가부 장관 “세계 청소년들 협력으로 미래문제 해결”

기사승인 2021. 07. 0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8월 열리는 한·아세안 청소년 서밋 대표단 6일 발대식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6일 ‘한국청소년 대표단 발대식’에 참석해 한국 대표단 청소년 10명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번 발대식은 ‘한-아세안 공동체를 위한 포용과 융합’을 주제로 8월 10~13일 열리는 ‘2021 한·아세안 청소년 서밋’(이하 청소년 서밋)의 첫 공식 행사다.

대표단은 8월 본 행사 전까지 온라인 사전토론을 통해 아이디어와 자료를 모으고, 친밀감 형성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간다.

‘청소년 서밋’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후속조치로 지난해 처음 개최됐고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행사로, 아세안 9개 국가 및 한국에서 각각 10명씩의 청소년이 참가해 총 100명이 온라인으로 한·아세안의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한국청소년 대표단으로 선발된 김수진(여) 참가자는 “한국을 대표한다는 것에 자부심과 함께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다가올 일정 속에서 한·아세안의 협력을 위한 청소년의 역할과 뚜렷한 비전을 제시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다.

아울러, 조호정(남) 참가자는 “올해 청소년 서밋 소주제인 ‘탄소중립 실현’은 전 세계가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할 중요한 사안으로, 이번 행사는 다양한 관점에서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자리”라는 포부를 밝혔다.

정 장관은 “작년에 이어 ‘청소년 서밋’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본 행사가 한·아세안 미래세대 간 연대와 협력의 교두보로 자리매김 하기를 희망한다”며 “미래 주역인 한국 청소년과 아세안 청소년이 전 지구적 문제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토론하는 과정을 통해 세계시민으로 함께 성장하고 연대해 나가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