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자력연구원, ‘북한 배후’ 해킹조직에 ‘12일 간’ 당했다 (종합)

원자력연구원, ‘북한 배후’ 해킹조직에 ‘12일 간’ 당했다 (종합)

기사승인 2021. 07. 08.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원자력연구원, 북한 배우 의심 해킹조직에 사이버 공격
VPN 패스워드 미변경 등 기본적인 보안 해이 지적
국정원, 김정은 건강이상설 일축
국회 정보위 출석한 박지원 국정원장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북한을 배후로 둔 해킹조직으로 추정되는 세력에 12일 간 사이버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정보원(국정원)은 8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올 상반기 국가 배후 해킹조직의 공격으로 인한 피해가 지난해 하반기보다 9% 증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기엔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자리했다.

하 의원은 “원자력연구원으로부터 6월 1일 피해를 신고받고 조사 중”이라며 “12일 정도 북한에 노출됐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해킹의 배후에 대해 “제3국 연계 조직으로 북한 소행으로 추정한다”면서 “핵심 기술자료가 유출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도 해킹 정황이 포착돼 며칠간 노출됐는지는 조사 중”이라며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11월 해킹당했지만 북한의 소행은 아니라고 한다”고 밝혔다. 또 “6월 7일쯤 핵융합연구원 PC 두 대가 감염된 사실이 확인돼 조사 중”이라며 “항공우주연구원도 지난해 일부 자료가 유출됐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VPN(가상사설망)을 이용한 원격근무, 재택근무가 활성화되면서 VPN을 더 많이 쓰고 또 패스워드를 바꾸지 않아 일어났다고 분석 중”이라며 “일부 민감 정보는 유출됐으나 가장 민감한 정보는 유출되지 않았다는 말은 정말 큰 문제”라고 말했다. 서버 관리자의 패스워드 변경 문제 등 기본적인 보안 시스템 관리의 해이로 해킹에 노출됐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김 의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에 대해 “최근 체중을 감량하고 정상적으로 통치 활동을 한다고 보고 받았다”고 말했고, 하 의원 역시 “(김 위원장이) 약 4개월 간 다이어트를 한 것으로 보여 건강하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최근 북한 내부의 권력구도 변화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외교안보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실질적으로 총괄하는 역할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당 정치국 회의에서 최초로 공개 연단에 등장해 방역 민생 문제 등 내치에도 적극 관여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최근 관심이 쏠린 리병철, 박정천의 해임 소식도 확인됐다. 박정천 인민군 총참모장은 원수에서 차수로 강등된 것으로 확인됐으나 총참모장직은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최선희 제1부상은 여전히 대미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