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코로나19 4차 유행, 풍선효과 막는 게 급선무

[사설] 코로나19 4차 유행, 풍선효과 막는 게 급선무

기사승인 2021. 07. 12. 1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도권의 코로나19 4차 대유행 확산세가 지방으로 옮겨가고 있어 큰 걱정이다. 12일부터 수도권에서 새 거리두기 4단계가 전격 시행되자 지방 ‘원정 여행’과 ‘원정 유흥’이 늘어난 데 따른 ‘풍선효과’로 자칫 방역이 무너질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다. 방역 당국은 최근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이 22.1%에서 24.7%, 27.1%로 급격히 높아졌다며 우려한다.

더 걱정스러운 것은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 ‘양성률’이 높다는 점이다. 일요일인 지난 11일 1만7620명을 검사했는데 이 중 1100명이 확진자로 양성률이 6.24%나 됐다. 전날 양성률은 6.42%. 쉽게 말해 100명 검사하면 6명이 확진자다. 바이러스가 도처에 퍼졌다는 얘기다. 델타 변이 영향도 크다. 누적 양성률이 1.55%인 것을 감안하면 최근 확산세가 너무 가파르다.

사태가 심각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서울·인천·경기 자치단체장이 참석한 수도권 특별 방역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코로나 고강도 조치에 송구하다”며 “(코로나 사태를) 짧고 굵게 끝내겠다”고 했는데 확산세가 꺾일지는 봐야 한다. 확산 차단과 풍선효과 예방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의 협력도 당부했는데 문제는 당장 접종할 백신이 부족하다는 점이다.

지금은 휴가철이다. 수도권 인파가 강원도와 제주 등 해수욕장이 있는 지방으로 몰리고 있는데 실제로 지난 일요일에 충남 45명, 부산 44명, 경남 40명 등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도는 하루 3만~4만명이 몰릴 정도다. 깜짝 놀란 부산은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했고, 대전도 방역기준을 강화할 것이라고 한다. 다른 지자체도 풍선효과를 걱정하고 있다.

확진자 급증으로 33조원 규모 2차 추경도 조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4단계 시행으로 피해 보는 자영업자 지원도 늘려야 하고, 소비 진작을 목표로 했던 재난지원금과 ‘캐시백’이 되레 국민의 이동량을 늘려 코로나를 확산시킨다는 판단에서다. 4차 대유행을 잘 넘기려면 백신 접종을 서두르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밖에 다른 방도가 없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