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가지 마!” 호주 퀸즐랜드 주 총리 일본방문 반대청원에 12만명 몰려

“일본 가지 마!” 호주 퀸즐랜드 주 총리 일본방문 반대청원에 12만명 몰려

기사승인 2021. 07. 15.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32년 올림픽 유치를 위해 일본 방문 예정
정치인의 이중잣대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져
4db8f550-e491-11eb-bd2f-7864146e5e94
퀸즐랜드주 총리의 일본 방문을 반대하는 청원에 12만 명이 몰렸다./사진=AP통신
2032년 올림픽 유치전에 뛰어든 호주 퀸즐랜드주 총리의 일본 방문을 반대하는 청원에 12만 명이 몰렸다. 호주 야후 뉴스는 14일(현지시간) 호주 퀸즐랜드주의 팔라스주크 주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올림픽 유치를 위해 일본에 갈 권리를 거부해 달라는 청원서가 접수돼 현재 서명이 진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청원은 2주 전에 ‘호주인’이라는 계정으로 체인지(Change.org)라는 웹사이트에서 시작되었다.

청원은 “팔라스주크 주 총리는 무자비한 방법으로 해외 입국 금지를 옹호해왔으며 이로 인해 해외에서 고립된 호주인들이 집으로 돌아가기가 더욱 어려워졌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호주 국민들은 퀸즐랜드 주 정부가 (해외여행 금지 조치에)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믿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탄원서에 서명한 사람들은 주 총리의 이중잣대를 맹비난했다. 많은 호주인들이 가족을 만나기 위해 입국도 출국도 하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기 때문이다. 청원에 서명한 한 여성은 “많은 호주인들이 해외에 고립된 상황에서 주 총리는 올림픽 경기를 보러 해외 출국을 한다는 것을 부적절”이라고 썼다. 다른 청원인은 “규칙은 모두에게 동등하게 적용돼야 한다. 예외는 허용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청원인들은 정치인들이 호주 국민들의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기본 인권을 부인하면서 자신들은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것은 불공정하다고 말했다. 정치인은 면제를 받는 것이 아니라 모범을 보여야 한다는 것이다.

호주 연방정부도 퀸즐랜드 주 총리의 일본 방문계획을 맹비난했다. 카렌 앤드루스 연방 내무장관은 “(주 총리의 일본 방문 필요성 주장은) 절대적인 위선”이라고 주장했다.

팔라스주크 주 총리는 호주 올림픽 위원회 위원장 존 코츠가 “퀸즐랜드의 지도자가 가지 않으면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며 일본 방문을 결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원서에 제시된 견해는 이해하지만, 2032년 올림픽은 퀸즐랜드에는 정말 큰 기회”라고 강조했다.

팔라스주크 총리는 이번 달 말에 있을 여행에 대비해 두 번째 백신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도쿄에서 돌아온 후 호텔에서 2주 동안 격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신을 맞은 사람들은 장기간 격리가 필요 없다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장기간 격리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더 큰 비난을 받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