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립합창단이 들려주는 ‘코리아판타지’

국립합창단이 들려주는 ‘코리아판타지’

기사승인 2021. 07. 18. 1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8월 25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베이스 바리톤 길병민 협연
지난해 '코리아판타지' 초연 장면 국립합창단
지난해 ‘코리아판타지’ 초연 장면./제공=국립합창단
국립합창단이 올해 광복절을 맞아 지난해 첫 선을 보인 합창교향시 ‘코리아판타지’를 재공연한다.

국립합창단은 다음 달 25일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코리아판타지’를 선보인다.

베이스 바리톤 길병민이 함께 무대에 오르고 윤의중 국립합창단장 겸 예술감독이 지휘를 맡는다. 울산시립합창단과 코리아쿱오케스트라가 협연한다. 배우 이원종은 내레이션을 맡는다.

‘코리아판타지’는 지난해 8월 15일 광복절 기념 합창 축제의 일환으로 선보였다. 국립합창단 전임 작곡가 오병희가 작곡을, 한국예술비평가협회장 탁계석이 극본을 담당했다.

반만년 한반도의 역사와 일제강점기 독립 투쟁, 미래를 향한 도전 등을 담은 작품이다. 국보 제285호인 울산 반구대 암각화에 새겨진 고래사냥의 흔적을 쫓아가는 이야기로 시작된다. 고래는 한국을 상징하는데, 어미를 잃은 새끼 고래는 어려움을 이겨내고 태평양을 향해 헤엄쳐 나간다.

초연 때는 암울한 시대를 꿋꿋이 버틴 고래 이야기가 중심이었다면, 이번에는 어린 소년에서 청년 고래가 돼 고난과 시련에 더 적극적으로 항거하는 모습 등을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한국을 보여줄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