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이버 D2SF, 메타버스 기술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

네이버 D2SF, 메타버스 기술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

기사승인 2021. 07. 21.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네이버 참고사진] 버추얼 플로우, 픽셀리티게임즈 로고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가 메타버스 기술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21일 밝혔다.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쉽고 효율적인 고품질 3D 콘텐츠 저작 솔루션을 개발 중인 ‘버추얼 플로우’ △VR 환경에서 다수의 유저 간 실시간 인터랙션(interaction) 구현 기술을 보유한 ‘픽셀리티게임즈’다.

버추얼 플로우는 전문 개발 지식 없이도 언리얼 엔진 기반의 고품질 3D 콘텐츠를 쉽게 제작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고급 3D 엔진 언리얼은 최고 품질의 콘텐츠를 구현할 수 있어 ‘왕좌의 게임’ 등 영화나 드라마, 게임에 두루 활용되고 있다.

버추얼 플로우는 언리얼 엔진의 사용성과 접근성을 대폭 향상시켜 코딩이나 스크립트 작업이 불필요한 콘텐츠 저작 솔루션을 개발 중이며, 2022년 초 베타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노순보 대표를 포함한 공동창업진은 엔씨소프트 등에서 10년간 게임 엔진 및 MMORPG를 개발한 베테랑 엔지니어들로, 법인 설립 전에 네이버 D2SF 홈페이지 공모를 통해 발굴됐다. 이번 투자로 네이버 D2SF는 버추얼 플로우의 최초 투자사가 됐다.

픽셀리티게임즈는 VR 환경에서 실시간으로 다수 유저들의 멀티 인터랙션을 구현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라이즈 오브 더 폴른’ 등 자체 개발한 멀티플레이 VR 게임을 서비스 중이며, 자체 후속작인 ‘더 패쳐’도 곧 OBT에 돌입할 예정이다.

픽셀리티게임즈 개발진은 넥슨, 펄어비스, 스마일게이트 등 게임 개발사에서 유명 타이틀을 성공시킨 핵심 인력들로, 설립 초기부터 멀티플레이 VR R&D에 집중해 경험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메타버스 열풍으로 가상 콘텐츠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대중화되기까지 콘텐츠 제작 및 활용 양 측면에서 여전히 한계가 크다”며 “이번에 신규 투자한 두 팀은 엔진 프로그래밍, 다중 접속 등 희소성 높은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으로, 고품질 가상 콘텐츠 제작 허들을 크게 낮추고 이용자 경험 차원에서도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