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hy,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물류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hy,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물류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기사승인 2021. 07. 21.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hy
(왼쪽부터) 김병진 hy 대표이사와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가 21일 협약식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있다./제공=hy
hy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전략적 물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21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김병진 hy 대표이사와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서초구 hy 본사에서 열렸다.

hy는 “업계 유일 자체 배송망을 갖추고 있다”며 “1만1000명 프레시 매니저(이하 FM)은 전국 단위 물류 네트워크로 전체 FM이 하루에 처리하는 제품 수는 500만 개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FM의 또 다른 경쟁력은 고객 상황을 고려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으로 같은 지역을 오랫 동안 관리하며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재고관리와 배송·고객대응이 가능한 ‘1인 풀필먼트 센터’”라며 “이동식 냉장 전기카트를 사용하는 친환경 배송으로 냉장보관 제품을 고객 집 앞까지 신선하게 전달하며 hy의 550개 물류 영업거점은 FM 배송을 지원한다”고 부연했다.

hy는 지난 3월 유통전문기업을 목표로 물류가 결합된 신규 비지니스 모델을 제시했다. 자사 배송 서비스를 복수 제휴사에 제공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회사 측은 “제휴사는 합리적 비용으로 라스트마일이 결합된 냉장물류 서비스를 활용하고 고객은 다양한 제품을 FM을 통해 원하는 시간에 전달 받는다”며 “거래처는 규모와 지역에 상관없이 무한 확장 가능하다. 음식점, 카페 등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골목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전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hy의 통합 물류체계 구축을 위한 IT 플랫폼을 지원한다. 주문 취합 및 송장 처리, 실시간 재고 관리 등 물류 사업과 연계 가능한 AI 기술 활용을 공동 연구한다. 물류 데이터에 기반한 최적화된 의사결정과 서비스 제공 방안도 함께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카카오 i 커넥트 톡’으로 고객지원(CS) 시스템도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은 AI 기반 고객 응대 플랫폼으로 카카오톡 채널·챗봇 등으로 고객 요청을 확인하고 해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hy는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FM과 IT플랫폼이 연동된 근거리 ‘퀵커머스’사업도 추진한다는 방안이다.

김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글로벌 수준 IT 플랫폼과 hy의 신선물류 시스템 결합을 통해 특별한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늘어날 물류 수요를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한 추가 물류센터 건립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