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NH농협은행, 6억달러 규모 소셜본드 발행 성공

NH농협은행, 6억달러 규모 소셜본드 발행 성공

기사승인 2021. 07. 22.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NH농협은행은 미화 6억달러 규모의 글로벌 소셜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채권은 3년, 5년 각각 3억 달러로 구성된 농협은행 최초 듀얼 트랜치로 발행됐다. 미국 3년물 국채금리에 55bp (1bp=0.01%포인트), 5년물 국채금리에 60bp를 가산한 수준인 0.926%(3년), 1.325%(5년)로 금리가 확정됐다.

신용등급은 A1(무디스), A+(S&P)를 부여받았으며 총 126개 이상의 기관이 참여해 발행금액인 6억 달러의 3.6배 수준인 22억 달러의 주문이 몰렸다.

조달된 자금은 사회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지원 등 친환경·친사회적·지속가능 관리체계에 해당하는 사회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최근 수년간의 실적과 자산건전성, 자본적정성 등의 지속적인 개선으로 무디스 등급 전망이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 조정되는 등 지속성장에 대한 신뢰를 얻었고 국내 유일의 농업정책 금융기관으로서의 중요성을 적극 홍보한 점이 해외투자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