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780개사 수출 중기에 기업당 최대 2천만원 물류비 지원

중기부, 780개사 수출 중기에 기업당 최대 2천만원 물류비 지원

기사승인 2021. 07. 2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년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사업’ 공모
중소벤처기업부는 ‘2021년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사업’에 참여할 수출 중소기업을 다음 달 2일부터 13일까지 모집한다.

앞서 중기부는 지난 7일 물류애로 관련 수출 중소기업 간담회에서 수출 중소기업의 의견을 청취하고 물류애로 완화를 위한 물류전용 수출바우처사업 신설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사업’에 10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이 편성돼 8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최근 해상·항공 운임 등 수출운임이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선박 부족 현상 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 애로를 완화하기 위해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사업을 신설했다.

이번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사업은 연말까지 해외 물류 계획이 있는 기업이면 모두 신청 가능하고 전국적으로 수출 중소기업 780여 개 사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일반 물류 지원, 장기운송계약 지원 2가지 방식으로 나눠 지원되며 기업별 수출 규모, 물류비 등을 고려해 1000만원 또는 2000만원의 바우처를 발급해 지원한다(국고보조율 70%·자비분담율 30%).

일반물류 지원 분야는 수출 시 소요되는 해상·항공 운송비, 운임보험료 등 국제운송비를 지원하고 장기운송계약 지원분야는 미주 서안향 대상 수출물량이 있는 중소기업과 국적해운선사(HMM)간 장기운송계약 체결과 국제운송비를 지원한다.

오기웅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최근 해상·항공 운송 서비스 공급 부족과 운임 상승에 따라 수출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번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 애로를 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